여야, 백기완 선생 별세 애도…"영원한 민중의 벗"(종합)

여야는 15일 민중운동가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별세 소식에 고인의 생전 업적을 기리며 애도를 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그 치열했던 삶은 '임을 위한 행진곡'과 함께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여야, 백기완 선생 별세 애도…"영원한 민중의 벗"(종합)

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영원한 민중의 벗, 백기완 선생님은 우리를 떠났지만 선생님의 정신은 우리 곁에 남아 영원할 것"이라며 "정신을 이어받아 국민 모두 함께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부천서 성고문 사건' 피해자인 권인숙 의원은 "백 선생님은 부천서 성고문 사건규탄대회를 여시려다 감옥에 갇히시기도 했다"며 조의를 표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평등한 세상 또한 고인의 덕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며 "진정한 진보란 어떤 길을 가야 하는지 지금도 '어영차 지고 일어나는 대지의 싹'처럼 생명의 존엄, 정의와 공정의 가치를 일깨워주실 듯하다"고 말했다.

정의당 강은미 비대위원장은 "백 선생님은 우리 시대 큰 어른으로 눈물과 아픔의 현장을 마다하지 않고 자신의 몸을 내던지셨다"며 "선생께서 못다 이룬 민중이 주인 되는 세상을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며 고인을 기렸다.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은 "이 땅의 민중해방과 조국통일을 위해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다 쏟아부으신 백기완 선생님. 산자의 부채를 안고 따르겠다"고 애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