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조사…유권자 50% "정부여당 심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경선후보가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여야 주자를 통틀어 오차범위 밖에서 1위를 차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5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MBC '100분 토론' 의뢰로 지난 13∼14일 18세 이상 서울시민 1천5명을 대상으로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박 후보는 32.2%를 얻어 23.3%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제쳤다.

두 사람간 격차는 8.9%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p) 밖이다.

이어 국민의힘 나경원 경선후보 16.5%, 민주당 우상호 경선후보 7.6%, 국민의힘 오세훈 경선후보 7.0% 순이었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는 '정부·여당의 책임을 묻기 위해 야당에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는 응답이 49.8%,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해 정부·여당에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는 응답이 43.1%였다.

차기 서울시장이 직면할 주요 현안으로는 '주거 및 부동산 시장 안정화'(36.6%)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일자리 및 경제 활성화'(30.1%), '코로나19 방역 및 사후 대책'(15.4%)이 뒤를 이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