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국민의힘 후보 인터뷰

최우선 과제가 저출산 해결
저소득 신혼부부 주택마련 지원

與후보 부동산 대책 官 주도
'도로 문재인표' 정책 될 것
"저출산 지원 1억, 서울시장 당선 땐 훨씬 더 늘릴 것"

“서울시장 당선 후 지금 공약보다 저출산 지원을 훨씬 늘리겠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인 나경원 전 의원(사진)은 14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여야는 물론 당내에서까지 논쟁이 이어지고 있는 ‘최대 1억1700만원의 저출산 지원’과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나 후보자는 “저출산 문제는 이번에 당선될 서울시장이 무엇보다도 먼저 해결해야 할 최우선 과제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단순히 현금을 주겠다는 게 아니라 저소득 신혼부부가 토지 임대부 주택을 마련할 때 이자를 지원하겠다는 것”이라며 “현금 살포하고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나 후보자는 서울대 법대 졸업 후 판사를 지낸 법조인 출신 정치인이다. 17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돼 여의도에 입문했고 20대까지 4선 의원을 지냈다. 국회의원 재임 시절 저출산·고령화 특별위원회 위원을 지내기도 했다. 그는 “이 기간 저출산·고령화가 얼마나 재앙적이고 심각한지 뼈저리게 체감했다”고 말했다. 나 후보자는 “주택 문제는 저출산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라며 “1년 반 동안은 현 공약을 지키고 이어 당선된다면 저소득 신혼부부의 모든 주택 마련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나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측 박영선, 우상호 후보자가 내놓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선 “전형적인 선거용으로 비현실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부동산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하지만 이미 실패한 문재인 정권의 관 주도 철학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박 후보자든 우 후보자든 결국 ‘도로 문재인표’ 정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 후보자는 “박 후보자의 경우 공공 주택 30만 가구를 3년 내 공급하겠다고 했는데 공급할 땅이 있는지부터 물어보고 싶다”며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를 덮어 공공주택 16만 가구를 건설하겠다는 우 후보자 공약 역시 비현실적”이라고 했다. 나 후보자는 “두 후보자 모두 준비가 덜 된 것”이라며 “주택 정책을 제대로 모르는 게 절반이고, 정치적 이용을 위한 의도가 절반”이라고 평가했다.

나 후보자는 현재를 ‘시대 전환의 시점’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얼마 전 고건 전 총리를 만났는데, 자신이 재임한 1990년대 말 2000년대 초가 정보기술(IT) 기반이 생기던 시대 전환의 시점이었다고 하더라”며 “지금 역시 마찬가지고 이를 대비하는 시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울을 스마트시티로 만들어야 한다”며 “스마트 자동차 얘기가 많이 나오는데 이를 위해서는 자동차만 필요한 게 아니라 이에 대한 인프라가 필요하다”고 했다. 또 “에코시티도 필요하다”며 “43개 지천을 정비해 시민 공원으로 될 수 있게 함께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나 후보자는 최근 ‘반도체 신화’로 불리는 진대제 전 삼성전자 사장을 캠프로 영입했다.

나 후보자는 중도 확장력에 대해 의문을 품는 일각의 목소리에 “실질적으로 이념적 지향성이 크지 않은 분들에게 중요한 건 결국 정치 성향이 아니라 ‘실질적’ 정책”이라며 “삶의 도움이 되는 공약을 내놓는 게 중도를 잡는 길”이라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