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씨 "정말 박원순 같은 분 없었다"
"그분 인생 폄훼해선 안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0일 서울 은평구 대림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0일 서울 은평구 대림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사진)가 박원순 전 시장을 계승하겠다는 메시지를 내놓아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선거 캠프 관계자가 피해자를 비판하는 SNS 글을 올렸다.

우상호 예비후보 선거 캠프 관계자 A씨는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우상호 의원이 박 시장님 유족을 위로한 편지를 두고 2차 가해라고 난리다"라며 "정말 그런 분(박원순 전 시장) 안 계셨다. 평생을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헌신해 오신 그분의 인생을 이렇게 폄훼해선 안된다. 잘못이 있으면 잘못된 만큼만 비난하면 된다"고 했다.

이어 "피해자를 나도 잘 알지만 유가족을 위로한 우상호의 편지가 왜 2차 가해라고 호들갑인지 정말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뭔 말만 하면 2차가해라 한다"고 비판했다.

A씨는 우상호 예비후보를 비판한 국민의힘 이언주 부산시장 예비후보를 향해서는 "우상호 의원. 너가 함부로 비판할만한 그런 사람 아니다"라며 "너 사법고시 공부할 때 선배 세대들은 민주화 운동 때문에 감옥 다녀왔다. 너랑 내가 이렇게 편히 사는 것도 그분들과 선배 세대들의 희생 때문"이라고 했다.

A씨는 또 "(피해자 측)노랑머리 김00이랑 손잡고 둘이 변호사나 해. 그게 네 수준에 맞다"며 "친절한 금자씨에 나오는 그 말 알지? '너나 잘하세요'"라고 했다.

우상호 예비후보는 지난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아내 강난희씨가 쓴 편지를 보고 눈시울이 붉어졌다"며 "박원순이 우상호고, 우상호가 박원순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서울시 정책을 펼쳐가겠다"고 했다.

앞서 강난희 여사는 남편의 성추행 가해 사실을 부인하는 취지의 자필 편지를 공개한 바 있다. 때문에 우상호 예비후보 역시 박원순 전 시장의 가해 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피해자 측 김재련 변호사는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우상호 의원의 글을 읽은 피해자가 결국 또 울음을 터뜨렸다"고 전했다.

김재련 변호사는 "그녀는 내게 가끔 엄마 이야기를 한다. 엄마 치아가 다 흔들거리신대요. 어쩌죠... 엄마가 또 가슴을 치실 것 같아요. 어쩌죠...."라며 "그녀를 아는 사람들은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그녀는 주변 사람들에게 친절하고 솔선수범하고, '감사합니다, 죄송합니다'를 입에 달고 산다. 울다가도 주변사람들 걱정스런 눈빛을 보면 '죄송해요, 죄송해요, 전 괜찮아요, 걱정마세요'를 반복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그녀가 오늘 우상호 의원 글을 읽고 내게 이렇게 말했다. '참 잔인한 거 같아요'"라고 했다.

피해자도 입장문을 통해 "누군가에 대한 공감이 누군가에게는 폭력이 되기도 한다"며 "전임 시장의 정책을 계승한다고 하셨다. 공무원이 대리처방을 받도록 하고 시장의 속옷을 정리하게 하고 시장 가족들이 먹을 명절음식을 사는 일들도 정책으로 계승하실 건가"라고 했다.

이어 "우상호 의원님의 글 덕분에 피해자인 저와 제 가족들은 다시금 가슴을 뜯으며 명절을 맞이하게 되었다"며 "의원님께서 이를 악물고 계시다니 일터로 영영 돌아오지 말라는 말로 들려 막막하기만 하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