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활동 본격화…한국 '관계개선' 메시지에 일본 강경 태도 고수
일본 외무차관, 강창일 대사 상견례서 '대책 마련하라' 요구(종합)

강창일 주일본한국대사는 12일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면담한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외 활동에 나섰다.

하지만 아키바 차관은 강 대사와의 상견례에서 한일 갈등 현안의 해법을 한국이 내놓으라고 요구하는 등 일본은 강경한 태도를 고수하는 분위기다.

강 대사는 이날 오후 일본 외무성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신임장의 사본을 외무성 측에 제출하고 아키바 차관과 만났다.

강 대사가 부임 후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를 접촉한 사실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면담을 마치고 나오다 취재진과 만난 강 대사는 아키바 차관과 서로 안부를 물었으며 의례·의전 문제 등으로 방문한 것이라서 한일 현안에 관한 이야기를 할 상황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일본 외무차관, 강창일 대사 상견례서 '대책 마련하라' 요구(종합)

하지만 일본 측에서 흘러나오는 얘기를 보면 아키바 차관은 첫 만남에서부터 갈등 현안을 거론했다.

교도통신은 아키바 차관이 양국 간 문제에 관한 일본의 입장을 전달했다는 외무성 간부의 설명을 전했다.

지지통신은 아키바 차관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 등으로 냉각된 양국 관계를 거론하며 '한국 정부가 시정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일본 측의 입장을 설명했으며, 강 대사가 양국 관계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아키바 차관은 갈등 현안에서 자국이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부각하기 위해 강 대사에게 이런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외무차관, 강창일 대사 상견례서 '대책 마련하라' 요구(종합)

한국 정부가 일본과의 관계 회복 의지를 거듭 밝히고 있는 것과는 대비된다.

강 대사는 최근 한국 언론사 특파원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 관계가 "와서 보니 상상외로 엄중하다고 느끼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 같이 나가는 게 좋을 것"이라고 한일 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달 8일 열린 2·8 독립선언 102주년 기념행사에 보낸 기념사에서 "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하셨다"며 "정부는 상호 이해와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대화와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일본 외무차관, 강창일 대사 상견례서 '대책 마련하라' 요구(종합)

12일 외무성에서 기다리던 한 일본 기자가 강 대사에게 일본어로도 답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그는 '이제 정치인이 아니고 대사라서 응하기 어렵다'는 취지로 반응해 눈길을 끌었다.

강 대사는 대신 현장을 떠나며 "아리가토"(고맙다)라고 짤막하게 말했다.

그는 도쿄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고 객원 교수로 활동하기도 해 일본어에 능하다.

일본에 부임한 각국 대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에게 신임장 정본을 제출하지만, 왕실 일정 조율 등이 필요해 신임장 제정(제출) 행사가 열릴 때까지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외무성 측에 사본을 우선 제출하고 대외 활동을 하는 것이 관례다.

강 대사는 지난달 22일 일본에 부임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주간 대사관저에서 격리 생활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