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당 전원회의에서 경제 정책을 비판하면서 당 경제부장을 1달만에 전격 교체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2차 전원회의가 2월 8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됐다"며 "(김정은 총비서가) 여러 부문의 사업을 신랄히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보고에서 "내각에서 작성한 올해 인민경제계획이 그전보다 별로 달라진 것이 없다"며 "내각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지 않았으며 성에서 기안한 숫자를 기계적으로 종합하다 보니 어떤 계획은 현실 가능성도 없이 높여놓고 어떤 부문에서는 반드시 해야 할 것도 계획을 낮추는 폐단이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김 총 비서는 농업·전력·건설 등 각 분야별로 정책을 오목조목 비판했다. 특히 영농자재 보장이 어려운 상황에도 알곡 생산목표를 주관적으로 높였다며 "관료주의와 허풍"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꼬집었다.

결과적으로 이번 전원회의 보선에서는 지난달 임명된 김두일 대신 오수용 당 비서가 경제부장을 맡게 됐다. 전날 공개된 사진에 조용원 당 비서가 연단에서 당과 정부 간부를 추궁할 때 김두일 당 비서 겸 경제부장이 어두운 표정으로 일어서서 이를 듣는 모습이 포착된 만큼 경질된 것으로 보인다.

또 김 총비서는 특수기관에 대해서 "국가와 인민의 이익을 침해하고 당의 결정 지시 집행을 태공하는 단위 특수화와 본위주의 현상을 더 그대로 둘 수 없다"며 "당권, 법권, 군권을 발동해 단호히 처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북한은 "인민군대와 군수공업 부문, 대남부문과 대외사업 부문에서 당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해 올해에 확정한 투쟁목표와 사업계획들을 한치의 드팀도 없이 철저히 집행할 것을 중요하게 강조했다"면서도 구체 내용을 전하지 않았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