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통해 반박글 올려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씨/사진=한경DB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씨/사진=한경DB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가 지난해 서울문화재단의 ‘코로나 피해 긴급 예술 지원’ 신청 과정에서 피해사실 확인서에 단 네 줄, 세 문장만 적고도 지원 대상에 선정됐다는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주장에 반박했다.

준용 씨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곽상도 의원은 거짓말을 하고, 조선일보 김모 기자는 가짜뉴스 날조에 공모하고 있다"며 "저의 지원신청서는 20여 쪽에 달하고 저의 예전 실적, 사업 내용, 기대 성과, 1400만원이 필요한 이유 등이 작성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준용 씨는 "타당성과 실행능력 등에 종합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아 뽑힌 것이다"라며 "곽 의원 등은 그중 피해 사실만을 발췌하여 거짓말의 근거로 악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준용 씨에 따르면 이 지원금은 예술가 피해를 보전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유망한 예술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었다. 평가기준 역시 사업의 적정성 및 타당성(20점), 수행역량 및 실행능력(60점), 성과 및 기여도(20점) 등으로 구성됐다. 피해 사실은 심의기준이 아니라는 사실이 지원금 공모에 명시됐다는 게 준용 씨의 설명이다.

그는 "곽 의원은 이 지원금 심사와 관련된 거의 모든 자료를 확보했으니, 이 사실을 모를리 없다"며 "제가 뽑힌 이유가 피해 사실 말고도 충분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숨기고, 피해사실 네 줄만으로 대통령 아들이 지원금을 받았다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0월 인천시 영종도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열린 '2020 파라다이스 아트랩 페스티벌' 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작가가 자신의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해 10월 인천시 영종도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열린 '2020 파라다이스 아트랩 페스티벌' 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작가가 자신의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곽 의원을 향해 "제 심사 점수와 등수까지 기자에게 공개해버리는 만행을 저질렀다"며 "심각한 명예훼손이자 국회의원 권한의 남용"이라고 꼬집었다. 언론을 향해서도 "가짜뉴스를 적극적으로 날조하고 있다. 기사가 아니라 글짓기라고 불러야 한다"며 "거짓을 확대 왜곡해 유포하는 짓은 멈춰 달라"고 비판했다.

앞서 곽 의원은 지난 9일 "지난해 서울문화재단의 ‘코로나 피해 긴급 예술 지원’ 신청 과정에서 문준용씨가 피해사실 확인서에 단 네 줄 세 문장만 적고도 지원 대상에 선정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해당 분야에 281명의 피해사실 확인서를 전수 조사한 결과 탈락자의 91.4%(215명)가 문 씨보다 상세하게 피해사실을 기재했지만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탈락자 중에는 피해사실만 A4용지 6장을 가득 채우거나 60줄을 적은 이들도 있었지만, 준용씨는 네 줄짜리를 쓰고 1400만 원을 지원받았다며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준용씨는 "현재까지 3건의 전시가 취소되고 그 외에도 올해 기획했던 여러 전시들이 연기되거나 취소될지 불확실한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 예상된다. 작품 판매 기회가 상실됐고, 여러 작품들의 제작비 회수가 불가능하다"고 적었다.

지원금을 지급한 서울문화재단은 설명자료에서 "지원신청 예술인이 제출한 '피해사실 확인서'는 심사 대상 여부를 판단하는 참고 자료일뿐이며, '피해사실'이 지원 여부를 결정하는 심의 기준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곽상도 의원은 거짓말을 하고, 조선일보 김OO 기자는 가짜뉴스 날조에 공모하고 있습니다.
.
다시 한번 밝히지만 이 지원금은 예술가 피해 보전이 아니라, 유망한 예술활동을 선발해 제작 지원을 하기 위한 것입니다. 코로나 시국이니 이런 지원을 해야 예술계가 활성화 되는 겁니다. 실력있는 유명 작가들이 뽑힐 가능성이 높고, 영세 작가 지원이 아닙니다.

저의 지원신청서는 20여 쪽에 달하고, 저의 예전 실적, 사업 내용, 기대 성과, 1400만원이 필요한 이유 등이 작성되어 있습니다. 그 타당성과 실행능력 등에 종합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아 뽑힌 것입니다. 곽상도 의원 등은 그중 피해 사실만을 발췌하여 거짓말의 근거로 악용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피해 사실은 심의기준이 아니라는 사실이 지원금 공모에 명시되었고 저는 그에 맞춰 피해사실을 요약하여 작성한 것입니다. 증명할 수 없는 피해는 제외하기도 하였지요. 곽상도 의원은 이 지원금 심사와 관련된 거의 모든 자료를 확보했으니, 이 사실을 모를리 없습니다. 즉, 제가 뽑힌 이유가 피해 사실 말고도 충분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숨기고, 피해사실 네 줄만으로 대통령 아들이 지원금을 받았다고 거짓말을 하는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곽상도 의원은 제 심사 점수와 등수까지 기자에게 공개해버리는 만행을 저질렀습니다. 이것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며, 국회의원의 권한을 남용하는 것입니다. 곽상도 의원이 이렇게 무분별한 권한 남용을 상습적으로 반복해오고 있다는 점을 다시한번 알립니다.

또한 지원신청서의 피해 사실이란 것은 지원자들의 주장일 뿐, 사실로 검증 가능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알립니다. 지원금 심의가 그것들을 일일이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당락에 반영할 수 없음은 쉽게 예상되는 겁니다. 그래서 피해 사실은 심의기준이 될 수 없는 것입니다.
.
이를 무시한 채 김OO 기자는 곽 의원의 거짓말에 자신의 글짓기 기술까지 보태어 가짜뉴스를 적극적으로 날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기사가 제대로 독해하기 어렵게 쓰여있는데, 제가 46명의 합격자 중 34번째로 '높은' 점수를 받고, 1400만원은 46명 중 36명'만' 지급받았다고 쓰였네요. 이를 해석하면 저는 별로 높지 않은 점수를 받았고, 1400만원 최고액은 대부분의 합격자가 받았다는 뜻입니다. 이런 식으로 김OO 기자의 또다른 기사를 해석하면, 저의 피해 사실 네 줄도 충분히 많다는 것을 기자 스스로 적어놓았는데요. 281명 지원자 중 저처럼 피해 사실을 4줄 이하로 작성한 사람은 8% 가량이라고 썼어요. 계산해보면 22명이라는 건데, 꽤 된다는 소리네요? 그 중 합격한 사람이 1% 대라고 썼어요. 계산하면 저 말고도 2~3명이 4줄 이하로 합격했다는건가요? 그럼 문제 없는 것 아닌가요? 그리고 이건 기자의 해석인가요? 곽 의원의 주장인가요? 책임 소재를 모호하게 써 놓은 걸 보고 한번 더 감탄. 제게 유리할 수도 있는 이런 사실들은 혼란스럽게 적어 도저히 파악할 수 없게 만들어 놨어요. 그러고선 제 피해 사실의 글자 갯수가 적으니 피해도 적다라고 썼어요. 이런건 기사가 아니라 글짓기라 불러야죠. 참으로 악의적입니다.

서울문화재단 또한 이에 대해 해명 기사를 냈습니다. 이건 문화재단의 공정성을 폄훼하는 것이기도 하니까요. 그럼에도 일부 언론들은 거짓인 부분만을 확대 왜곡하여 유포하고 있습니다. 이런 짓은 멈추어 주십시오.

* 이 지원금의 심의 기준은 다음과 같이 공지되어있습니다.
사업의 적정성 및 타당성(20점) 사업수행역량 및 실행능력(60점) 사업의 성과 및 기여도(20점)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