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호 의원이 10일 오전 경기도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 망배단을 찾아 세배를 하고 있다. /사진=지성호 의원실 제공

지성호 의원이 10일 오전 경기도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 망배단을 찾아 세배를 하고 있다. /사진=지성호 의원실 제공

탈북민 출신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사진)이 통일전망대에서 설 인사를 했다. 지성호 의원실은 10일 지성호 의원이 이날 오전 경기도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 망배단을 찾아 세배했다고 밝혔다.

지성호 의원실에 따르면 오두산 통일전망대는 북한을 가장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곳으로, 북한이 고향인 실향민과 이산가족들을 위한 망배단이 설치돼 있다. 국내 탈북민 수가 늘어나면서 이곳을 많이 이용 중이다.

지성호 의원은 "명절이 되면 고향 생각이 나는 것은 인지상정인데, 가고 싶어도 못 가는 탈북민 입장에서는 간절한 마음이 더 크다"고 말했다.

이어 "탈북민이 잘되어야 통일을 앞당길 수 있다는 사실을 한 시도 잊지않고, 전 국민의 희생과 지혜를 모아 코로나 사태를 극복해 나가는 데에 적극 동참하여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지성호 의원이 10일 오전 경기도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를 찾아 망원경으로 북한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지성호 의원실 제공

지성호 의원이 10일 오전 경기도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를 찾아 망원경으로 북한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지성호 의원실 제공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