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야당 대표 인권의식 수준 그대로 보여줘"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한 미혼한부모가족 복지시설을 방문,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21.2.9 [사진=국민의힘 제공]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한 미혼한부모가족 복지시설을 방문,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21.2.9 [사진=국민의힘 제공]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10일 한부모 비하 논란에 휩싸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즉각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현장의 고충을 듣겠다더니 미혼모를 '정상적인 엄마'가 아닌 것으로 낙인찍은 것은 물론 장애인 비하까지 하며 사회적 편견을 조장했다"며 "참담하다"고 밝혔다.

허영 대변인은 "아픔이 있는 곳에서 공감은 커녕 비하로 그 아픔을 더 한 것에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한다"며 "즉각 사죄하라"고 말했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이 "미혼모라고 해도 임신하게 한 상대방을 찾을 수 있는 것 아닌가", "미혼모는 부득이하게 임신한 사람의 경우가 태반이냐"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애초에 미혼모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김종인 위원장이 어제 미혼·한부모 생활시설을 방문해 장애인 한부모에 대해, 정상이 아니라는 발언을 했다"며 "이는 명백한 차별, 비하 발언으로 시대와 동떨어진 제1야당 대표의 인권의식 수준을 그대로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장애 여부를 정상과 비정상으로 구분하는 것은 장애인차별금지법 위반으로 볼 수 있다"며 "국민의힘은 부적절하다고 서둘러 수습에 나섰지만 단순한 실언으로 치부할 수만은 없다"고 덧붙였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제1야당 대표의 장애인 차별 발언이라는 점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즉각 사과하고 재발 방지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더불어 "정치권은 입법을 다룬다는 점에서 시대와 호흡하는 인권 의식이 각별히 요구된다"며 "더 이상 차별과 혐오를 조장하는 반인권적 망언이 없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김종인 위원장은 전날 미혼·한부모 가족 복지 시설인 애란원을 찾은 자리에서 정신질환·지적장애 미혼모의 어려움을 듣던 중 "엄마도 정상적인 엄마가 별로 많지 않은 것 같고"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