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종인, 기저에 차별의식 깔려있나"
김은경 구속에 국민의힘 "이젠 靑이 답해야"
정의당 "김종인, 장애인 차별 발언한 것"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9일 서울 서대문구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인 애란원 방문을 마치고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9일 서울 서대문구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인 애란원 방문을 마치고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여의도 브리핑]은 각 정당이 주목한 이슈는 무엇인지, 어떤 공식 입장을 냈는지 살펴봅니다. 때로 화제가 되고 때로는 이슈 몰이에 실패한 정당의 말들을 집중 조명합니다. 매일 아침 찾아뵙겠습니다. <편집자 주>
민주당 "김종인, 기저에 차별의식 깔려있나"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0일 총 4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장애 한 부모를 '비정상'이라 언급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비판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대한 내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대한 내용 △가덕도신공항에 대한 내용 등이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지난 9일 미혼·한 부모 지원시설 방문을 했는데요. 이 자리에서 "내가 보기엔 정상적인 엄마는 별로 많지 않은 것 같다"고 발언을 해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다음은 이에 대한 민주당의 비판 논평입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 : 현장의 고충을 듣겠다더니 미혼모를 '정상적인 엄마'가 아닌 것으로 낙인찍은 것은 물론, 장애인 비하까지 하며 사회적 편견을 조장했습니다. 참담합니다. 아픔이 있는 곳에서 공감은 커녕 비하로 그 아픔을 더 한 것에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합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즉각 사죄하십시오. 김종인 위원장의 발언은 차별의식이 기저에 깔린, 사회적 편견을 조장하고 장애를 비하하고, 미혼모를 ‘비정상’으로 낙인찍는 발언입니다. 제1야당 비대위원장으로의 자격이 있는지 의심됩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지난 9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에 관한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지난 9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에 관한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은경 구속에 국민의힘 "이젠 靑이 답해야"
국민의힘은 총 7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에 대한 내용 2건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내용 △여당의 언론 옥죄기 논란에 대한 내용 △밥상 물가 폭등에 대한 내용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아동학대에 대한 내용 △서울역 쪽방촌 정비사업에 대한 내용 등이었습니다.

국민의힘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의 구속을 두고 연일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는데요. 이제는 청와대가 입을 열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다음은 국민의힘 논평입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사찰 DNA가 없다'더니 '민간인 사찰'에 '코드 사찰'까지 드러난 문재인 정부다. 사법부 수장의 '거짓말 DNA'에 장관 후보자의 '책임 전가 DNA'도 시전 중이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먹칠을 삼가 달라"며 검찰과 야당을 맹비난했던 청와대는 법원이 확인한 사실에 무슨 입장인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 '사찰 DNA가 없다'던 청와대는 '김은경 구속'에 응답하라.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9일 서울 서대문구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인 애란원을 방문해 강영실 원장 안내를 받으며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9일 서울 서대문구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인 애란원을 방문해 강영실 원장 안내를 받으며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뉴스1

정의당 "김종인, 장애인 차별 발언한 것"
정의당은 총 3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 발언에 대한 비판 △국가인권위원회 트랜스젠더 혐오차별 실태조사에 대한 내용 △연이어 발생하는 아동학대 사건에 대한 내용 등이었습니다.

차별 문제에 예민한 정의당민주당과 합심해 김종인 위원장을 향한 비판을 쏟아냈는데요. 다음은 정의당 논평입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 : 장애 여부를 정상과 비정상으로 구분하는 것은 장애인차별금지법 위반으로 볼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부적절하다고 서둘러 수습에 나섰지만 단순한 실언으로 치부할 수만은 없습니다. 특히 정치권에서 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빈번한 차별 조장 발언은 실언으로 치부하고 넘어갔기에 했기에 반복되는 것입니다. 제1야당 대표의 장애인 차별 발언이라는 점에서 김종인 위원장은 즉각 사과하고 재발 방지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합니다.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에 관여한 혐의 등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9일 대전 유성구 대전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에 관여한 혐의 등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9일 대전 유성구 대전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백운규, 구속 수사가 당연했다"
국민의당은 1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원전 수사와 관련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구속영장 기각이 적절치 않았다고 지적했는데요. 다음은 국민의당 논평입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 : 감사원의 감사를 앞두고 '북한지역 원전건설 추진방안', '북한 전력 인프라 구축을 위한 단계적 협력과제' 등이 포함된 530여 건의 주요 문건을 야심한 밤에 숨어 들어가 삭제한 혐의로 산업부 공무원 3명은 이미 구속되어 재판을 앞두고 있으나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구속영장은 범죄 혐의에 대한 소명이 불충분함에도 기각되었다. 경제성 효과를 축소·조작한 것도 모자라 그 범행을 감추려 증거를 없애기까지 했다면 또 다른 범행의 증거 인멸도 가능한 만큼 구속 수사가 당연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