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의 불참 해외여행·보좌관 주민 단톡방' 논란엔 사과
"코로나 고통 큰 문화체육관광 회복에 주력…업계 대변할 것"
황희 "생활비 60만원 이야기 안 했다…실제 300만원 정도"(종합)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생활비 60만원', '입법 청탁' 등의 논란에 사실과 다르다고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황 후보자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생활비를 60만원이라고 이야기한 적은 없다"며 "언론에 나온 것은 생활비 중에서 집세, 보험료, 학비 등을 빼고 신용카드 쓴 것이 720만원 되는데 단순히 12로 나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한 언론은 명절에 들어온 선물로 식비가 많이 들지 않고, 가족들이 미용도 스스로 한다는 황 후보자의 발언을 전하며 월 생활비가 60만원으로 계산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황 후보자는 "제 통장에 잔액이 없을 것이라는 전제로 60만원이라고 계산됐는데 실제 생활비 지출은 300만원 정도"라며 "최대한 아끼려는 마음이 있는데 잘못 전달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문체부인사청문회준비단은 "배우자 카드사용액(682만원)을 추가하고 기타 소비 지출 항목(월평균 월세 100만원, 관리비 28만1천원, 보험료 26만4천원, 기부금 8만2천원 등)을 합산하면 월평균 금액은 280만원"이라며 "이는 통계청 2019년 가계동향조사 3인 가구 평균 298만원보다 약간 적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황 후보자는 가족 계좌가 46개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총선) 예비후보로 두 번 떨어지고, 계속 출마하다 보니까 계좌에 돈이 얼마나 있었는지는 대부분 소액 계좌라서 모르는 것"이라며 계좌를 정리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황희 "생활비 60만원 이야기 안 했다…실제 300만원 정도"(종합)

다만, 그는 2017년 본회의에 불참하고 스페인 여행한 것과 관련 "처음에 가족이 해외에 여행을 나갔을 때는 본회의가 없었다"면서도 "결과적으로 매우 부적절한 처사였다"고 사과했다.

또한, 황 후보자 보좌관이 지역구 주민 익명 채팅방에서 주민 행세를 하며 황 후보자를 두둔한 사실과 관련해서도 "제 보좌관이 부적절한 일을 저질렀다"며 사과하고 면직 조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수자원공사 '입법 청탁' 의혹에 대해서는 "단 한 번도 직접 후원자 명단을 받아본 적이 없다"고 강조한 뒤 "이번에는 그분(수공 간부)이 어디에 근무했다는 것을 알고 아마도 제 지인이 부탁한 것 같다"면서 입법 관련성을 부인했다.

황 후보자는 장관으로 취임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큰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해 회복에 주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관광 분야와 관련 "자가격리 14일이 집합제한 금지와 동일한 효과가 있기 때문에 여행사 등 일부 관련 분야를 재난지원금 대상자로 포함시키는 것에 대해 적극적으로 공감하고 있다"며 "장관이 된다면 이 부분에 대해서 아주 적극적으로 관광업계를 대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체육시설과 공연장 등에 적용되는 방역지침과 관련해서도 "문체부 관련 업계 부분에서 문체부가 주장해야 할 것"이라며 질병당국과 협의할 때 문체부 방안을 원칙으로 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황희 "생활비 60만원 이야기 안 했다…실제 300만원 정도"(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