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당 김진애, 정봉주 꺾고 후보 선출
"10년 전 '박원순-박영선 단일화' 재현하자"
4.7 재보궐선거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된 김진애 후보가 9일 국회에서 공천장을 받은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된 김진애 후보가 9일 국회에서 공천장을 받은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열린민주당은 9일 김진애 의원(사진)을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선출했다.

열린민주당은 이날 김진애 후보가 당내 경선에서 총 투표수 5518명 중 3660표(66.4%)를 얻어 정봉주 전 의원을 제치고 후보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정봉주 전 의원은 1858표(33.6%)에 그쳤다.
"10년 전 '박원순-박영선 단일화' 재현하자"
김진애 후보는 수락 연설을 통해 "열린민주당은 작은 정당이다. 정당 지지율도 5~9% 정도에 그치고 있다"면서도 "언론과 방송에서 홀대받고, 일부 미디어는 언급조차 하지 않는 상황에 비춰 보면 놀라운 성과"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 김진애가 나서서 열린민주당의 가치를 알리겠다. 열린민주당의 핵심 가치인 열린민주주의, 개혁, 실사구시를 세상에 알리겠다"며" "생방송이라면 저 김진애는 어떤 인터뷰, 어떤 토론도 마다하지 않겠다. 모든 언론 방송 미디어는 열린민주당 김진애 서울시장 후보에게 부디 공정한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김진애 후보는 "정치란 '변화에 대한 희망'이다. 제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님에게서 배운 가장 큰 깨달음"이라며 "고 노무현 전 대통령님이 그리하셨던 것처럼 제가 앞서 변화에 대한 희망을 우뚝 세우겠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거품에 도취하고 있는 박영선'을 이기겠다. '안철수 신기루'를 깨끗이 걷어내겠다. '특혜 인생 나경원'이 자기 마음껏 서울을 망치지 못하게 하겠다"며 "서울시민에게 '반문재인'이라는 부정적 에너지만으로 희망을 줄 수 없고, 서울시장직을 '대선 디딤돌'로 내줄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나는 민주당의 귀책으로부터 자유로운 후보"
김진애 후보는 "열린민주당은 이번 보궐선거를 만든 귀책 사유로부터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김진애 후보야말로 돌풍과 빅뱅을 일으킬 후보"라며 "이 튼튼한 열린민주당 지지자들의 마음을 얻고 싶다면 민주당은 후보 단일화 일정과 방식을 열린민주당에 제안해달라. 10년 전 보궐선거를 승리로 이끈 '박원순-박영선' 단일화 성공 모델이 있지 않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진애 후보가 당내 경선을 통과함에 따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국회 입성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진애 후보가 열린민주당 후보로 완주할 경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록을 위해 선거일 30일 전까지 국회의원직에서 사퇴해야 한다.

지난해 4월 총선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1번이었던 김진애 후보가 사퇴할 경우 같은 당 비례대표 당선권 다음 순번(4번)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의원직을 승계하게 된다.

관건은 단일화 여부. 김진애 후보는 앞서 지난달 12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와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추진에 합의한 바 있다. 박영선 예비후보 역시 단일화와 통합에 호의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