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부탄 등과 함께 코백스 백신 지원받기로
일본 등 기타 선진국은 코백스 백신 신청 안해
캐나다도 코백스 백신 신청했다가 자국서 논란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 내 브라이언 올굿 병원에서 주한미군 장병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주한미군은 이날부터 의료진 등 필수인력에 대해 글로벌제약사 모더나에서 생산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주한미군 제공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 내 브라이언 올굿 병원에서 주한미군 장병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주한미군은 이날부터 의료진 등 필수인력에 대해 글로벌제약사 모더나에서 생산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주한미군 제공

한국이 주로 가난한 나라들에게 돌아가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받기로 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의사 출신인 박인숙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를 공유하며 "국제 망신"이라고 비판했다.

박인숙 전 의원이 8일 공유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은 부탄, 팔레스타인 등과 함께 국제 백신협력 프로그램 코백스(COVAX)로부터 백신을 지원받는다.

코백스는 세계보건기구(WHO),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감염병혁신연합(CEPI)이 공동으로 코로나19 백신의 공정한 배분을 위해 운영하는 기구다. 참여국들이 낸 비용으로 글로벌 제약사와 백신 선 구매 계약을 맺은 뒤 개발이 끝나면 백신을 공급해주는 방식이다.

한국 정부는 지난해 8월 참여 의향서를 제출해 인구 20% 수준인 1000만명 분을 배정받았다.

코백스 백신 공급은 비용을 낸 참여국들의 백신을 '공동구매'해주는 트랙과 선진국들이 공여한 자금으로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공급해주는 트랙으로 나뉘어있다.

다만 당초 취지가 국제기구와 부유국들이 가난한 나라에 무료 혹은 저가로 백신을 지원하는 것이었던 만큼, 재정적 여유가 있는 선진국들이 물량을 요청하는 것은 다소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례로 코백스에 가입된 영국·일본 등 선진국들은 대부분 코백스 백신을 받지 않기로 했다. 캐나다는 코백스 백신을 지원받기로 해 자국 내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있다.

캐나다 유력 일간지 글로브 앤 메일(Globe and Mail)은 '캐나다는 G7 국가 중 유일하게 개발도상국을 돕는 기금에서 백신을 취했다' 제목 기사에서 자국의 코백스 백신 확보를 비판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3일(현지 시각)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등과 합동 브리핑을 열고 코백스의 첫 번째 잠정 백신 배포 계획을 발표했다.

코백스를 통해 1분기에 화이자 백신을 공급받는 국가는 대부분 개발도상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18개국 중 인도양의 작은 섬나라 몰디브를 제외하면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1만달러를 넘는 나라는 없다. 한국만 3만달러가 넘는 '선진국'으로 분류되는 국가다.

우리나라는 코백스 지원이 없었다면 올해 1분기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만 접종이 가능한 상황이었다.

박인숙 전 의원은 "국민 1인당 GDP가 3만달러가 넘는다고 자랑하는 우리나라가 이 명단에 들게 된 상황이 황당하고 부끄럽다"며 "다른 나라로부터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를 주는 국가로 바뀐 지가 이미 20년도 넘는 대한민국이 코백스 백신에 매달린다는 사실이 참으로 어처구니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많은 나라들이 개별적으로 작년 여름과 가을에 걸쳐서 자국민 인구 수보다 몇 배나 더 많은 분량의 백신을 선 구매할 때 우리 정부는 손 놓고 있다가 지금 이 지경까지 이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