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책과 관련,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한 논의를 곧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에서 "저는 늦지 않게 충분한 규모의 추경을 편성하겠다고 국민에게 약속드렸다.

당정 협의를 서두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영업 제한 금지에도 불구하고 관계없이 부과되는 각종 공과금에 대한 부담을 덜어드리도록 해야 한다"며 "현재 전기·가스 요금과 사회보험료 납부 유예조치 등이 시행되고 있다.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

정책위가 관계 부처와 협의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미국 하원에서 '북미 이산가족 상봉 법안'이 재발의된 것과 관련, "하원이 개원한 후 발의된 한반도와 관련된 첫 법안이 이산가족 상봉법인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면서 "당은 정부와 함께 남북이 당장 할 수 있는 이산가족 화상상봉, 남북 적십자회담 등 인도적 교류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