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본선 염두 중도층 공략…우상호, 전통적 지지층 파고들며 추격
확장성 vs 선명성…박영선·우상호, 색깔차 갈수록 뚜렷

더불어민주당의 두 서울시장 주자인 박영선·우상호 후보의 경선 대결이 본격화하면서 색깔의 차이도 서서히 뚜렷해지고 있다.

박 후보가 중도층 공략에 초점을 맞췄다면, 우 후보는 친문·진보 성향의 핵심 지지층에 구애하는 모습이다.

박 후보는 최근 라디오 인터뷰에서 야권 주자인 금태섭 전 의원과 관련해 "보듬고 가는 품이 넓은 민주당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서는 강남지역의 재건축·재개발에 찬성하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모두 민주당 핵심 지지층의 정서와는 다소 결이 다른 태도다.

당내 경선에 신경 쓰기보다는 본선에서 단일화된 야권 주자와 격돌했을 때를 염두에 둔 전략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박 후보는 열린민주당과의 단일화 이슈에 대해서도 원칙적인 찬성 입장만 밝혔을 뿐, 적극적으로 나서지는 않고 있다.

박 후보 측 관계자는 7일 "선거에 이기기 위해서는 중도층 확장이 중요하다"며 "그런 점을 앞으로도 고민을 많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추격자인 우 후보는 박 후보가 금 전 의원이나 강남 아파트 관련 발언을 할 때마다 즉각 반대 입장을 표하며 각을 세웠다.

우 후보의 공약도 공공재건축과 친 노동·서민 정책 위주여서 '서울시 대전환'을 내세운 박 후보보다 진보적 색채가 강하다.

우 후보는 최근에는 열린민주당과의 통합 또는 후보 단일화에 찬성 입장을 밝히며 양당 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고(故) 박원순 전 시장에 대한 태도도 한층 적극적이다.

그는 최근 교통정책을 설명하면서 '박원순 철학' 계승을 언급하기도 했다.

앞으로 경선 과정에서도 우 후보 측은 '선명성'을 앞세워 전통적 민주당 지지층을 타깃으로 삼은 메시지를 거듭 내놓을 전망이다.

우 후보 측 관계자는 "현재 여론조사 결과는 인지도 조사에 가까워, 당원투표 50%가 반영되는 당내 경선과는 차이가 있다"며 "설 연휴 이후 진행될 TV 토론 등이 추격의 모멘텀이 될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박 후보와 우 후보는 7일 나란히 정책 행보에 나선다.

박 후보는 공약인 '21분 도시'의 모델 사례인 마곡지구를 찾아 체험 행사를 하고 마곡지구의 혁신기구 지정과 서남권 시민청 건립 등을 약속할 계획이다.

우 후보는 국회에서 9번째 공약으로 노동 분야 정책을 발표한다.

이에 앞서 열린민주당 정봉주 경선 후보와 만나 단일화에 관해 논의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