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세계 5대 해상풍력 강국"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남 신안 앞바다에 2030년까지 48조5000억원을 투자해 세계최대 규모인 8.2GW(기가와트) 규모의 해상풍력단지가 조성된다. 8.2GW는 원자력 발전소 약 8기에 해당하는 전력량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전남 신안군 임자대교에서 열린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 투자협약식'에 참석해 "정부는 2030년까지 5대 해상풍력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목표 하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전남 신안 풍력단지는 현존하는 최대 해상풍력단지인 영국의 'Horn Sea'(1.12GW) 보다 7배가 큰 규모로 조성된다. 전남의 해상풍력 잠재량은 12.4GW로 국내 전체(33.2GW)의 37.3%를 차지한다.

문 대통령은 "8.2기가와트의 전력은 서울과 인천의 모든 가정이 사용할 수 있는 엄청난 양"이라며 "2030년까지 48조5000억원의 투자가 이뤄지면 12만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목포는 해상풍력 물류중심지, 영암과 신안은 대규모 해상풍력설비 제조단지가 들어서게 된다"고 설명했다.

총 48조5000억원의 사업비 가운데 기업들이 47조6000억원을 투자하는 사실상의 민간 주도의 프로젝트다. 2조4000억원 규모의 우이동 해상풍력사업(400MW)에 참여하는 한화건설을 비롯 한전, SK E&S, 두산중공업, 씨에스윈드, 삼강엠앤티 등 국내 해상풍력 제조업체와 발전사들이 참여한다. 정부는 9000억원 규모의 투자와 함께 속도감있는 사업진행을 위한 원스톰 지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 해상풍력은 매년 30% 가까이 성장하고 있다"며 "착공까지 5년 이상 소요되는 사업 준비기간을 단축하고 특별법을 제정해서 입지 발굴부터 인허가까지 일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가칭)'풍력발전 보급촉진특별법'을 제정해 풍력원스톰 지원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정부는 2030년까지 12GW 규모의 해상풍력과 4.5GW 규모의 육상 풍력을 합쳐 총 16.5GW의 풍력발전량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협약식 참석은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 이후 10번째 현장 행보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