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8시…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14일만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8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한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 간 통화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축하 성격이라고 밝혔다. 이번 통화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취임한 후 14일 만이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한·미 동맹 강화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대화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한·미·일 안보협력 구상 혹은 미·중 무역갈등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지가 관심사다.

앞서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인이던 지난해 11월 12일에 통화를 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역내 평화·번영의 기반이 돼온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을 위해 긴밀히 소통하자"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