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삭제됐다던 자료 어디서 구했나…전부 공개하라"
김종인 "핵무기 재료될 원전을 北에…국정조사 응하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핵무기 재료가 될 수 있는 원전을 우리나라에서는 폐기하자고 하더니 북한에는 새로 지어주는 안보상의 계획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대북원전 게이트의 실체가 제대로 밝혀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여당을 향해 국정조사 요구에 응할 것을 촉구하고, 당 차원에서는 진상특위 가동을 통해 진실 규명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2018년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5월 신포 경수로 점검과 이듬해 신년사의 원전활용 발언 등이 있었다며 "일련의 사건을 모두 우연이라고 할 것인가"라고 물었다.

산업부 공무원의 아이디어 차원이었다는 해명에는 "공무원들이 인생을 건 범죄행위를 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며 "건설비만 수조원, 경제적 효과가 120조에 이르는 초대형 프로젝트를 실무 공무원이 습작품으로 문서를 만들었다는 말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는가"라고 되물었다.

김 위원장은 산업부가 1일 공개한 보고서와 관련해서는 "함경남도 신포에 신형 원전인 APR1400 건설은 물론 송전 계획까지 구체적으로 담겼다"며 "삭제됐다던 자료를 어디에서 구해서 공개한 것인지, 최종 수정본으로 보이는 다른 자료는 왜 공개하지 않는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 문서를 포함해 17건의 북한 원전 관련 문서가 감사직전 무단 파기된 이유와 함께 삭제된 문서 전체를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