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양향자 의원은 3일 대한상공회의소(상의) 회장에 추대된 최태원 SK 회장에게 " 당·정·청과 기술 산업계를 잇는 3+1 협의체 출범을 위한 워킹그룹 구성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양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 회장께서는 대한상의 회장직을 수락하시며 국가 경제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겠다고 밝히셨다"며 "말씀대로 정부 여당과 경제계가, 우리 경제의 앞길을 함께 고민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김태년 원내대표께서도 한국판 뉴딜 정책에 참여하는 기업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고 이번 2월 국회에서 규제혁신 입법을 중점적으로 처리하고, 신기술 육성 분야에 대해서는 더 과감히 규제를 혁신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이번 대한상의 리더십 교체를 기회로 우리는 한 팀임을 확실히 보여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양 의원은 "민주당은 반기업 정당이라는 편견을 완전히 깨겠다"며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님께 설 연휴가 지나기 전 당·정·청과 기술 산업계를 잇는 3+1 협의체 출범을 위한 워킹그룹 구성에 동참해 주시길 공식적으로 요청한다"고 했다.

양 의원은 "최 회장께서 직접 3+1 협의체 출범을 위한 워킹그룹 구성에 나서 주신다면 큰 힘이 될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의 성공과 과감한 규제혁신을 위한 길에 함께 해주시기를 진심으로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