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실보상 논의 활발…정부·국회 지혜 모아 피해 보전안 마련"

청와대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이 커지는 상황과 관련해 "현장 목소리를 방역 조치 결정에 잘 반영해 부담을 덜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인태연 청와대 자영업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내놓은 '코로나 피해 자영업자 지원 요구' 국민청원 답변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고통은 우리 정부의 고통으로, 여러분의 빠른 회복에 함께하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인 비서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매출 확대를 위한 전국민 대상 재난지원금 14조원 지급, 7조원 규모의 직접 지원금,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및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등을 사례로 들었다.

이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가장 큰 부담을 느끼는 임대료 문제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지원 정책을 추진했다"며 "공공기관이 솔선수범해 임차 소상공인 임대료를 인하하고 소상공인 임대료를 낮춘 임대인 세금 감액 조치를 연장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K방역을 이루는 데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희생과 헌신이 컸다"며 "손실보상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는 만큼 정부와 국회가 지혜를 모아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피해를 보전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자립과 성장을 돕는 정책도 꾸준히 추진할 것"이라며 "구도심 상권을 개선해 지역 특성에 맞는 쇼핑, 문화, 청년창업이 어우러지게 하는 상권르네상스 사업,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 등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