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주자들 지지율 '1강 2중' 구도
다자구도에서는 박영선이 우위로 나타나
야권 후보들 지지율 합산 시 여권 손쉽게 제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대학로 한 소극장에서 열린 문화예술인들과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대학로 한 소극장에서 열린 문화예술인들과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야권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 결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나경원·오세훈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뒤따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권주자 지지율 '1강 2중' 구도
여론조사기관 국민리서치그룹이 뉴데일리의 의뢰로 지난달 30~31일 서울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4명에게 조사해 이날 발표한 범야권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에서 안철수 대표가 27.7%를 기록했다. 그 뒤를 나경원 예비후보 19.6%, 오세훈 예비후보가 14.5%를 얻었다.

조은희 예비후보는 7.3%, 김근식 예비후보는 4.2%였다. 안철수 대표에 제3지대 경선을 제안한 금태섭 전 의원은 3.9%에 그쳤다. 다만 부동층이 19.5%(지지 후보 없음 17.6%+잘 모름 1.9%)나 차지했다. 이들의 향배가 향후 야권 후보 경쟁에 상당한 변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지난 1일  서울 용산구 동자동 서울역쪽방상담소를 찾아 김갑록 소장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지난 1일 서울 용산구 동자동 서울역쪽방상담소를 찾아 김갑록 소장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단일화가 성사되지 않은 채 각자 정당별로 출마해 서울시장 보선이 다자구도로 치러질 경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가장 유리하게 될 것으로 나왔다. 4자 가상대결에서 박영선 예비후보는 39.8%, 국민의힘 후보로 나온 나경원 예비후보는 26.9%, 안철수 대표는 21.9%를 기록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3.4%, 기타 후보 3.1%, 지지 후보 없음과 잘 모름은 4%와 0.9% 순으로 집계됐다.

오세훈 예비후보가 국민의힘 후보로 나와도 박영선 예비후보는 39.2%, 오세훈 예비후보 24.7%, 안철수 대표 24.4%, 김진애 의원이 3.5% 순으로 나왔다. 기타 후보 4.3%, 지지 후보 없음 3.1%, 잘 모름 0.8%로 나타났다.
야권 후보들 지지율 합산 시 여권 제쳐
무소속인 금태섭 전 의원을 포함한 5자 구도 가상대결 역시 큰 차이는 없었다. 박영선 예비후보가 38.9%로 선두를 달린 가운데 국민의힘 나경원 예비후보 27.7%, 안철수 대표가 21.5%를 얻었다. 금태섭 전 의원은 3.4%, 김진애 의원이 2.8% 지지율에 그쳤다. 기타 후보는 2.9%,지지 후보 없음이 2.4%, 잘 모름 0.3%로 밝혀졌다.

오세훈 예비후보가 국민의힘 후보로 나선 5자 대결에서도 박영선 예비후보가 38.9%로 1위, 오세훈 예비후보가 25.3%, 안철수 대표가 23.5%였다. 금태섭 전 의원이 3.5%, 김진애 의원이 2.7%, 기타 후보 3.5%,지지 후보 없음 1.9%, 잘 모름 0.7%로 집계됐다.
오세훈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2일 서울 종로구 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한국본부에서 공연연극계 인사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2일 서울 종로구 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한국본부에서 공연연극계 인사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구도에 상관없이 범여권인 박영선 예비후보와 김진애 의원의 지지도를 단순 합산해도 범야권 후보들의 지지율을 단순 합산한 것보다는 낮게 나타난 것으로 나타났다. 야권 단일화가 이번 보선의 최대 변수임이 다시금 확인됐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통한 자동응답 여론조사(무선 휴대전화 가상번호 80%, 유선 무작위생성 표집 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RDD 20%)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3.1%P, 응답률 1.4%이고 보다 자세한 사항은 국민리서치그룹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