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살다 이런 마타도어는 처음" 격분 이어 직접 작심 비판

靑 "야당 정치공세 선 넘었다" 강경 대응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북한 원전 극비 건설 의혹을 제기한 야당을 겨냥해 "버려야 할 구시대의 유물같은 정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청와대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이적행위'발언에 대한 법적대응을 예고한 데 이어 문 대통령이 직접나서 야당을 직격하며 초강경대응에 나서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가뜩이나 민생이 어려운 상황에서 버려야할 구시대의 유물같은 정치로 대립을 부추기며 정치를 후퇴시키지 말기 바란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생 문제 해결을 두고 더 나은 정책으로 경쟁하면서 협력하는 정치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가 극비리에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에 대해 사실상 강한 불쾌감을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9일 이같은 야당의 주장에 대한 보고를 받고 "지금까지 수 많은 마타도어를 받아왔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이적행위'표현에 대해 "아무리 선거를 앞두고 있다고 해도 야당 대표의 입에서 나온 말로는 도저히 믿겨지지 않는 혹세무민 발언" "북풍 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야당의 의혹을 비판한 만큼 여권의 공세는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청와대와 여당은 야당의 원전 의혹이 선거를 앞두고 색깔론을 덧씌우기 위한 정치공세라고 판단하고 대대적인 반격에 나서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노트북 하나도 반입하기 어려운 북한에 5조원이 들어가는 원전을 지어준다는 게 말이 되는 얘기냐"면서 "야당도 이를 잘 알면서 색깔론을 덧씌우기 위한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소 보수진영의 터무니없는 색깔론 공세에 대서는 단호한 입장을 보여왔다. 청와대가 제1야당 대표에 대한 법적대응까지 거론한 것도 이같은 강경 분위기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산업자원부 등에 따르면 해당 문건을 작성한 산자부 공무원은 비핵화 진척시 북한, 비무장지대, 남한 등 3곳에 원전을 짓는 방안과 과거 김영삼 정부시절 추진했던 경수로방식 등의 원전 등을 검토한 뒤 '완전한 비핵화 이전에는 불가능하다'고 결론을 내린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보고서는 산자부내에서도 현실성이 없다는 결론에 따라 상부 보고가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사무관이 아이디어 차원에서 작성하고 그마저도 현실성이 없다고 끝난 보고서를 두고 정부가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고 몰아가는 것은 전형적인 혹세무민"이라며 " 야당의 공세가 선을 넘은 만큼 묵과해서는 안된다는 분위기가 강하다"고 전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