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채소 품목 다양화, 융복합산업화, 소득증대 추진
전남도, 유기농 중심 친환경농업 육성에 1천649억 투입
전남도는 올해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농업 육성과 융복합산업화를 위해 사업비 1천649억 원을 투입한다고 1일 밝혔다.

전남도는 올해 친환경 농업정책의 중점 추진 방향을 ▲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농업 육성 ▲ 생산비 절감 ▲ 과수 채소 등 품목 다양화를 통한 소득향상으로 잡았다.

또 ▲ 유기농 생태 마을의 융복합산업화 ▲ 친환경 실천 청년농 집중 육성 등도 역점 사업으로 함께 추진한다.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농업 육성 사업으로는 유기농업 복합타운 조성 180억 원, 유기농 자재 지원사업 56억 원, 유기농 생태 마을 조성 및 활성화 12억 원 등 8개 사업에 312억 원을 지원한다.

생산비 절감 사업에는 토양개량제·유기질비료 지원 417억 원, 친환경농업 직불제 148억 원, 친환경 농산물 인증비 지원 135억 원, 친환경 육성기금 융자사업 70억 원 등 12개 사업 882억 원을 투입한다.

과수·채소 인증 품목 다양화에도 6개 사업 455억 원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친환경 농업 단지 조성 350억 원, 친환경 농업기반구축사업 50억 원, 친환경 과수 채소 전문단지 조성 30억 원, 친환경 학교급식 계약재배 청년 농가 육성 6억 원 등도 추진한다.

도내 8개 시군을 대상으로 시범 추진했던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사업(19억 원)은 도내 모든 시군으로 확대한다.

이정희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올해 유기농 중심의 품질 고급화와 농촌 융복합산업화를 통해 친환경농업을 고소득 농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기준 전남지역 친환경 농산물 인증면적은 4만 6천 41ha로 전국 인증면적의 56%를 차지하고 있다.

이중 유기농 인증면적은 2만 3천 889ha로 전국 인증면적의 62%에 달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