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원전 추진' 野 주장 직격…"민생 어려운데 대립 부추겨"
"백신접종 방해 가짜뉴스 엄단…3차 지원금 이후 제도적 지원책 강구"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가뜩이나 민생이 어려운 상황에서 버려야 할 구시대의 유물 같은 정치로 대립을 부추기며 정치를 후퇴시키지 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치권을 향해 이같이 밝힌 데 이어 "민생 문제 해결을 두고 더 나은 정책으로 경쟁하면서 협력하는 정치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권이 '정부가 북한에 원전을 극비리에 지어주려 했다'고 주장하며 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현 상황을 직격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역시 미국이나 국제사회 모르게 북한에 원전 건설을 추진하는 것은 불가능한 얘기라며 야당의 주장을 '북풍 공작과 다를 바 없다', '선을 넘은 색깔론'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1일 확진자 수가 300명대 또는 그 아래로 떨어질 듯하다가 일부 종교시설 등의 집단감염으로 인해 다시 늘어나는 일이 거듭되고, 민생의 어려운 상황이 계속돼 참으로 속상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업시간을 1시간 만이라도 늘려달라는 요구조차 들어드리지 못해 매우 송구하고, 지난 추석에 이어 이번 설에도 고향 방문과 이동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리게 된 것도 매우 마음이 무겁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코로나 상황을 하루빨리 안정시켜 방역 조치를 완화하고 민생의 어려움을 덜어주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며 "종교계 내부에서 자성의 목소리와 함께 방역협력을 다짐하고 있는 것은 무척 다행스럽고 고마운 일"이라며 국민들의 인내와 협조를 호소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백신 공급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보다 많은 국민들이 접종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운송과 보관, 접종 등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가짜뉴스, 허위사실 유포로 국민의 불안을 부추기거나 백신 접종을 방해하는 일이 있다면 엄단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아울러 다가오는 설 연휴를 거론, "이상기후와 조류독감 등으로 힘든 농가가 많다.

국민들도 우리 농축수산물을 이용해달라"며 "정부도 설 물가 안정과 수급안정 대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3차 재난지원금 지급에도 계속 이어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피해를 막기엔 매우 부족하다.

현실적인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며 "정부의 방역 조치로 발생하는 손실을 보상할 수 있는 제도적 방안 마련과 함께 그때까지 발생하는 피해에 대한 지원대책도 강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와 국회, 여당과 야당의 협력을 주문했다.

나아가 잦은 산재 사망 사고와 관련해 "우리는 세계 10위권의 경제 강국을 자랑하지만, 산업안전에 있어서는 후진국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정책 우선순위를 더 높이고 정부의 역량과 노력을 더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