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극비추진 이유 밝혀라"
국정조사·특검 동시추진 방침

통일부 "남북회담서 논의 없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했다’는 의혹에 대해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했다’는 의혹에 대해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문재인 정부의 북한 원전 건설 의혹에 대해 “경천동지할 일”이라며 국정조사 시행을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선거를 앞두고 꺼내든 망국적 색깔론”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1일 당 긴급대책회의에서 “(정부는) 먼저 북한 원전 건설이 누구의 지시에 따라 추진된 것인지, 극비리에 추진한 이유가 무엇인지 밝히라”며 “그렇지 않다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진상조사를 위한 당 차원의 특별위원회를 꾸리기로 했다. 특위를 통한 진상규명이 불가능하면 국정조사와 특검을 동시에 추진할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남북한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정권 차원의 보답으로 북한 원전을 추진한 것 아니냐는 합리적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야권 서울시장 후보들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핵으로 위협하는 북한 정권에 핵발전의 근거를 제공하는 게 이적행위가 아니면 뭐가 이적행위냐”고 지적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진정 떳떳하다면 국정조사는 물론 특검도 직접 요청하라”고 촉구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역시 “국정조사나 특검까지 추진해야 할 중대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여당은 김 위원장을 비롯한 야권이 선거를 겨냥해 ‘북풍공작’을 펼치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지난 30일 김 위원장을 겨냥해 “설마 보궐선거 때문에 이토록 어긋난 발언을 하는 것이냐”고 했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출신인 윤영찬 민주당 의원도 “남북한 정상회담 과정에서 북한 원전 건설은 단 한마디도 언급된 적이 없다. 야권이 상상력이란 조미료를 다량으로 투입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통일부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2018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북측에 전달한 ‘한반도 신경제 구상’엔 원전이라는 단어나 관련 내용이 없다”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은 29일 비공개 회의에서 야권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수많은 마타도어를 받아봤지만 이건 용납하기 어렵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인사들은 북한 원전 건설이 과거 정권에서 검토됐던 정책이란 주장으로도 맞섰다. 2018년 남북한 정상회담 때 행사 의전을 담당했던 조한기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회담 당시 북한에 원전을 지어준다는 논의는 없었다”며 “비슷한 주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때도 있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통일대박’을 외쳤을 때도 우후죽순으로 나온 적은 있다”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