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북한 원전추진 의혹 일파만파
야권 문재인 정부 향해 총공세…서울시장 주자들도 합류
김종인·안철수 "文이 안 나서면 국정조사·특검까지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대북 원전 의혹 긴급 대책회의에 참석, 정부가 진상을 밝히지 않으면 국회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대북 원전 의혹 긴급 대책회의에 참석, 정부가 진상을 밝히지 않으면 국회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리 정부가 북한에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야권이 문재인 정부를 향해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국민의힘은 31일 국회에서 '대북 원전 의혹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해 김도읍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김석기 외교통일위원회·한기호 국방위원회·이철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 등이 참석했다.
김종인 "문 대통령이 진실 안 밝히면 국정조사 불가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으로 대민 원전을 폐쇄하면서 북한에 비밀리에 원전을 쥐여주려 한 여러 정황이 드러나면서 국민적 분노가 커지고 있다"며 "유엔(UN) 국제사회 제재 대상인 핵보유국에 원전 지어준단 건 우리나라가 세컨더리 보이콧 등 엄청난 제재 감수한단 걸 전제로 해야하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전추진문건은 대부분 1차 회담과 2차 회담 사이 시점에서 작성된 거로 알려져있다. 이런 정황 종합해보면 남북정상회담 성사 위해 정권 차원의 보답으로 북 원전 추진한 게 아니냐는 합리적 의구심 가질 수밖에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감사와 수사를 의뢰해야 할 것이다. 진실 안 밝히면 국회 차원 국정조사추진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31일 청와대 인근 분수대 앞에서 탈원전 반대 시민단체 대표들과 기자회견을 열고 " 문재인 정부는 원자력발전소 경제성 조작, 민간인 사찰, 대북 원전 상납 의혹 등에 대한 진실을 밝히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31일 청와대 인근 분수대 앞에서 탈원전 반대 시민단체 대표들과 기자회견을 열고 " 문재인 정부는 원자력발전소 경제성 조작, 민간인 사찰, 대북 원전 상납 의혹 등에 대한 진실을 밝히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는 원전을 지어주려고 한 까닭은 무엇인가"라며 "한 손에 핵무기를 잔뜩 움켜쥔 김정은의 다른 손에 플루토늄을 양산할 수 있는 원자력발전소를 쥐여주려고 한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적었다.

그는 "우리의 핵 능력은 완전히 철폐하면서, 북한 원전 지원에 나서겠다는 게 이적행위가 아니면 무엇이 이적행위인가"라며 "우리 경수로에 관한 자료가 북한에 넘어갔다면, 북한이 상업용 경수로를 확보하는 길을 열어준 꼴"이라고 꼬집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들도 한목소리로 비판 나서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야권 주자들 역시 문재인 정부를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오세훈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부동산 대참사로, 경제 위기 민생 파탄으로, 하루하루 힘든 우리 국민들과 이 사회에 더 이상 혼란과 분열을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한시라도 빨리 국민 앞에 진실이 무엇인지, 사실관계와 경위를 소상히 밝혀 달라"고 말했다.

같은 당 나경원 예비후보는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탈원전 단체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나라에선 탈원전을 외쳐놓고, 정작 북한 앞에서는 '원전 상납'은 아니었는지 국민은 지금 묻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동안 우리 국민을 너무나 힘들게 한 '탈원전'이라는 말로는 이 거대한 실체는 설명이 안 된다"며 "이것은 그저 거대한 원전 게이트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안대표가 노후주택 문제 해결 등을 위해 31일 재개발이 지체된 서울 성북구 장위15구역을 방문, 주민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안대표가 노후주택 문제 해결 등을 위해 31일 재개발이 지체된 서울 성북구 장위15구역을 방문, 주민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근식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 원전건설추진이 사실이라면, 그건 이적행위가 맞다"며 "지금도 국가보안법이 실정법으로 존재한다. 보안법상 북은 반국가단체이고 북을 이롭게 하는 행위가 바로 이적행위"라고 꼬집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성북구 장위동 노후지역 현장 방문을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께서 국민들께 진실을 밝히셔야 한다고 본다"며 "그리고 전 전후 사정들을 고려해서 만약에 심각하다고 보이면 국정조사, 특검까지도 추진해야 할 중대한 사안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