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과 北 원전추진은 거대한 게이트"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비전스토리텔링 PT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비전스토리텔링 PT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리 정부가 북한에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사진)는 31일 "우리나라에선 탈원전을 외쳐놓고, 정작 북한 앞에서는 '원전 상납'은 아니었는지 국민은 지금 묻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탈원전과 北 원전추진은 거대한 게이트"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탈원전 반대 시민단체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더이상 법적 대응이라는 방패막이 뒤에 숨으려고 하지 마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그동안 우리 국민을 너무나 힘들게 한 '탈원전'이라는 말로는 이 거대한 실체는 설명이 안 된다"며 "이것은 그저 거대한 원전 게이트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적, 적을 이롭게 한다는 뜻이다. 핵 개발로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북한에 핵발전을 제공한다는 그 발상 자체가 이적이 아니고서야 무엇이 이적인가"라며 "월성 원전 1호기 감사 직전 삭제한 530개 파일, 그 안에 담겨 있을 부끄러운 실체가 이 정권은 너무나 두려운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 있으면 2018년 4.27 정상회담 당시 도보다리에서 무슨 말을 했는지 밝히라"라며 "청와대가 인정했듯, 문재인 대통령이 '신경제구상'이라며 에너지 발전 협력 내용이 담긴 USB를 넘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무엇이 담겨 있던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비전스토리텔링 PT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비전스토리텔링 PT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임 정부 탓하며 물타기 말라"
그는 또 "여당의 물타기, 전임 정부 탓은 이번에도 어김없이 나온다. 좋습니다. 그렇게 떳떳하고 당당하면, 전부 다 국민 앞에 공개하자"며 "원전을 폐쇄하기 위해 저지른 경제성 조작은 오히려 작게 느껴질 정도로 원전 게이트는 국민의 기대를 완전히 배신했다"고 전했다.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은 재임 동안 '원전 하나 줄이기'라는 사업으로 민간과 무려 1조 9000억원을 썼다고 한다. 이 얼마나 말도 안 되는 낭비에 엉터리 정책인가"라며 "경제성 조작, 민간인 사찰, 그리고 대북 상납 의혹까지, 이 세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앞에 나와 이실직고 하라. 문재인 대통령은 원전 게이트의 진실을 스스로 밝히라"라고 했다.

앞서 SBS는 지난 28일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관련 문건을 삭제하는 등 감사원 감사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산자부 공무원들의 공소장을 보도한 바 있다.

원전 관련 530건 자료 삭제 목록에 '북한 원전건설 및 남북 에너지 협력' 관련 문건 파일이 다수 포함돼 야권은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고 공세를 펼치고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