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는 실험의 대상 될 수 없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 2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비전스토리텔링 PT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 2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비전스토리텔링 PT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리 정부가 북한에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사진)은 31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진정 떳떳하다면 정권의 명운을 걸고 국정조사는 물론 특검도 직접 요청하라"고 촉구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부동산 대참사로, 경제 위기 민생 파탄으로, 하루하루 힘든 우리 국민들과 이 사회에 더 이상 혼란과 분열을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한시라도 빨리 국민 앞에 진실이 무엇인지, 사실관계와 경위를 소상히 밝혀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보는 실험의 대상 될 수 없다"
오세훈 전 시장은 "지금까지 우리 국민들은 남북평화라는 이름으로 위장된 문재인 정부의 이중성에 지쳤다"며 "안보는 절대 실험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야당 대표가 북한 원전 의혹 문제를 제기한 지 이틀이나 지났다. 하지만 현재까지 청와대의 대응은 대변인이 야당 대표를 겁박한 기자회견이 전부"라며 "그리고 여당 의원을 통해 비겁하게 또 박근혜 정부 타령을 하고 있다. 집권여당인 민주당은 당대표는 물론 청와대 출신 실세 의원들까지 나서 북풍 공작 운운하고 있다"며 덧붙였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최재형 감사원장은 적법한 원전 감사에 대해 '공문서를 삭제하고 이렇게 저항이 심한 감사는 처음'이라고까지 말했다"며 "이번 검찰의 공소장이
북한 원전 건설과 관련한 공문서의 삭제 이유를 밝혀 주었다. 관련 공문서들은 바로 2018년 1차, 2차 남북정상회담 사이에 작성된 것"이라고 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 2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비전스토리텔링 PT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 2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비전스토리텔링 PT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히려 전 정부 탓하며 야권에 공세"
그는 또 "결국 이 모든 것이 청와대와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함임을 증명해주고 있다"며 "우리 헌법 제69조는 다음과 같이 대통령의 선서를 통해 대통령의 책무를 엄격히 규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SBS는 지난 28일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관련 문건을 삭제하는 등 감사원 감사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산자부 공무원들의 공소장을 보도한 바 있다.

원전 관련 530건 자료 삭제 목록에 '북한 원전건설 및 남북 에너지 협력' 관련 문건 파일이 다수 포함돼 야권은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고 공세를 펼치고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