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우리 원전은 파괴하겠다면서 북한 원전 건설은 지원하려 했던 문재인 정부, 이적행위가 아니라면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성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월성 1호기 관련 감사원 감사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산자부 공무원들의 자료 삭제 목록 중에 '북한 원전 건설 및 남북 에너지 협력'과 관련된 문서 파일들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며 "우리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 사실을 밝히자, 청와대는 "법적 대응하겠다"며 맞서고 있는데 문재인 정부는 뭐가 그리 두려운가"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월성 원전은 경제성 조작하고 안전에 문제가 있다면서 파괴하겠다더니, 북한에 원전을 지어준다는 것은 어떤 근거인가"라고 했다.

성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의 문제제기에 법적대응 운운할 것이 아니라 떳떳하게 사실을 밝혀라"라며 "왜 북한원전건설을 계획했는지, 누가 지시했으며 청와대는 어떻게 관계됐는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원전건설 지원이라는 어마어마한 정책이 청와대의 지시 없이 가능한가"라며 "이 중차대한 정책을 산자부 실무자가 혼자 세울 수 있나? 주말 은밀한 야밤에 숨어들어 자료들을 파기한 이유가 바로 이것이었나? 떳떳하다면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밝히면 될 일이다"라고 말했다.

성 의원은 "멀쩡한 우리 원전은 파괴하겠다면서 비핵화 의지가 없고 핵을 고도화시켜 우리를 위협하는 북에 원전건설 지원하겠다는 것이 이적행위가 아니면 뭐가 이적행위인가"라며 "북풍공작이라는 과거용어로 비켜가려는 얄팍한 술수 부리지 말고 있는 그대로 해명이 먼저다"라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