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삭제 자료에 '건설 방안' 포함
靑 "혹세무민 발언, 강력대응 할 것"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며 “원전 게이트를 넘어 정권의 운명을 흔들 수 있는 충격적인 이적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청와대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법적 조치를 포함한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런 이적행위 국기문란 프로젝트가 일부 공무원 차원이 아니라 정권 차원에서 극비리에 추진돼온 여러 정황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소위 탈원전 정책이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이었는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라며 “상상을 초월하는 이번 이적행위의 실체를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당 차원의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아무리 선거를 앞두고 있다고 해도 야당 대표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겨지지 않는 혹세무민하는 발언”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강 대변인은 “북풍 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며, 묵과할 수 없다”며 “정부는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SNS에 “문재인 정부에서 있었던 세 차례의 남북한 정상회담과 교류 협력사업 어디에서도 북한의 원전 건설을 추진한 적이 없다”고 김 위원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앞서 한 언론은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관련 문건을 삭제하는 등 감사원 감사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의 공소장을 공개했다. 공소장에 따르면 공무원들이 삭제한 원전 관련 자료에 ‘북한지역 원전 건설 추진방안’ ‘북한 전력 인프라 구축을 위한 단계적 협력과제’ ‘북한 전력산업 현황과 독일 통합사례’ 등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문재인 정부가 북한 측에 원전 건설을 지원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