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후궁' 조수진 사과에도…與 "반성하면 사퇴하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고민정 의원을 '왕자 낳은 후궁'에 빗댄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사과에도 "반성하면 사퇴하라"며 조 의원을 압박하고 나섰다. 앞서 민주당은 국회에 조 의원의 징계안을 제출했다.

남영희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28일 논평에서 "동료의원에게 막말을 넘어 인격을 짓밟고 성희롱성 발언을 한 조수진 의원이 반성 없는 반박만 하더니, 윤리위에 제소되고 고소까지 당하고 나서야 마침내 자신의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며 "진정 스스로의 망언에 대하여 반성과 사과를 한다면 의원직을 사퇴하고 처분을 기다리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남 부대변인은 조 의원 사과의 진정성을 따지기도 했다. 남 부대변인은 "애초 취지와 달리 비유적 표현이 정치적 논란이 된 점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라는 조수진 의원의 SNS 게시글은 사과문인지 입장문인지 헷갈리게 한다"며 "조 의원은 여전히 자신의 말이 어떤 상처를 남겼는지, 사과의 대상이 누구인지조차 모르는 것 같다"고 했다.
'고민정 후궁' 조수진 사과에도…與 "반성하면 사퇴하라"

이어 "자신의 말이 오로지 '정치적 논란'이 된 것만이 문제가 아니다"라며 "동료의원의 인격을 바닥끝까지 모독하고, 봉건적 사상으로 남녀차별을 서슴지 않은 것 등이 문제"라고 했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저의 비판이 애초 취지와 달리 정치적 논란이 된 점에 유감을 표한다"며 "고민정 의원님에게도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조 의원은 그러면서 '후궁'이라는 표현이 담긴 문제의 글을 삭제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