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강댐 하류 어업피해 대안 찾자…경남 관계기관 첫 협의회

경남도는 남강댐 방류로 하류지역에 반복되는 어업피해를 최소화하려고 남강댐 어업피해대책협의회를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사천수협 회의실에서 열린 제1차 협의회에는 경남도, 도의회, 사천시, 남해군, 하동군, 어업인 대표, 한국수자원공사 남강댐지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도는 지난해 집중호우 이후 남강 하류지역에서 발생한 어업피해 대책을 마련하고자 지난해 11월께 협의회를 구성한 바 있다.

협의회에서는 지난해 8월께 집중호우 피해 지원방안 마련과 피해어업인 조사위원회 참여, 현재 남강댐 치수 증대사업 관련 하류지역 어업피해 예방 대책, 해마다 반복되는 남강댐 어업피해 최소화·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한국수자원공사가 추진하는 남강댐 치수 증대사업은 사천 방향으로 현재보다 방류량이 배 이상 증가하게 돼 어업피해가 더 커질 우려가 있다는 어업인들 주장도 공유했다.

어업인들은 이 사업을 추진하기 전에 남강댐 방류가 어업에 미치는 영향 조사와 어업피해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도는 어업피해 대책을 먼저 마련하고 남강댐 치수 증대사업 기본계획 변경사항 협의를 환경부에 요청하기로 했다.

남강댐은 1천년 빈도의 극한홍수 발생 시 사천 방향 12개 수문으로 초당 6천㎥, 진주(남강본류) 방향 3개 수문으로 초당 1천㎥를 방류하도록 계획돼 있다.

이로 인해 하류지역인 사천만, 강진만에서는 홍수 조절을 위한 장기간 방류로 염분이 약해지는 해수 담수화로 어업피해가 반복되는 실정이다.

이인석 도 수산자원과장은 "남강댐의 공익적 기능도 중요하지만 매년 피해가 발생하는 강진만 하류지역의 어업인 보호 대책도 필요하다"며 "협의회에서 도출된 의견을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 등에 전달하고 도민이 수용할 수 있는 대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