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뉴스1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의 반대에도 단독으로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박 후보자는 현 정부 들어 야당 동의없이 임명되는 27번째 장관급 인사가 됐다.

더불어민주당은 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단독으로 개최해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민의힘은 채택에 반대의 뜻을 밝히며 회의에 불참했다. 국민의힘측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회의 시작 전부터 "여당에서 단독처리를 하겠다고 통보해 왔다"며 "우리는 참여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이날 단독으로 청문보고서를 채택하면서, 박 후보자는 현 정부 들어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되는 27번째 장관급 인사가 됐다.

20대 국회에선 추 장관과 조국 전 법무부장관,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됐다. 21대 국회에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변창흠 국토교통부장관 등에 대한 청문보고서가 채택됐으나 모두 민주당이 단독으로 의결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럴거면 청문회를 왜 하는지 모르겠다"며 "후보자의 흠이 있든 말든 상관없는 완전히 요식행위가 되버렸다"고 비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