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왕자 낳은 후궁도 이런 대우받지 못했을 것"
김남국 "기본적인 예의도 없어, 당장 사퇴해야"
윤건영 "보도를 보는 순간 제 눈을 의심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고 의원이 지난해 총선 과정에서 정권 차원의 지지를 받았다는 취지지만 성희롱성 발언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27일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역대 어느 국회의원도 이 정도 막말을 하지는 않았다"며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은커녕 사람으로서 갖추어야 할 아주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사람이다. 당장 사퇴해야 한다. 국민의힘은 조수진씨에 대해서 강한 징계를 하기 바란다"고 했다.

같은 당 윤건영 의원도 "보도를 보는 순간 제 눈을 의심했다"며 "결코 사람이 사람에게 할 수 있는 말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윤건영 의원은 "성 감수성마저 의심스러운 저급한 성차별적 언사를 공개적으로 내뱉는 '용기(?)'가 기가 찬다"며 "남성 의원을 비판하면서도 그런 비유를 썼겠나? 정치가, 선거가 아무리 전쟁 같다 해도 사람됨까지 놓지는 말았으면 좋겠다. 조수진 의원은 당장 사과하시고, 국민의힘은 그에 합당한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조 의원은 전날(26일) 페이스북에 "문재인정부가 아끼고 사랑한다는 고민정 의원이 지난해 4월 총선에서 경합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향해 '(서울)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다'고 조롱했다"며 "천박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당시 선거 직전 여당 원내대표(이후 통일부 장관이 된 이인영)는 서울 광진을에서 '고민정 당선시켜주면 전 국민에게 100만원씩 준다'고 했다"며 "이런 게 '금권(金權) 선거'라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면 더더욱 겸손해야 할 것이 아닌가"라며 "선거 공보물에 허위 학력을 적은 혐의, 선거운동원 자격 없는 주민자치위원의 지지 발언을 게재한 혐의에도 무탈한 것만 해도 겸손해야 마땅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