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혹한 인권 탄압으로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아온 북한이 유엔 산하 인권이사회(UNHRC) 회의에서 호주 정부에 인권 개선을 촉구했다.

26일 인권 단체인 유엔워치에 따르면 한대성 제네바 유엔본부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UNHRC가 지난 20일 연 ‘국가별 정례 인권 검토’ 회의에서 호주의 인종차별 문제를 지적했다. 한 대사는 “우선 깊이 뿌리박힌 인종차별과 민족·인종·문화·종교적 배경에 기반한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증)를 끝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법당국은) 구금 장소에서의 잔학하고 비인간적이거나 모멸적인 대우를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세계 최악의 인권 후진국인 북한이 이례적으로 서방국가의 인권 문제를 꺼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선 혈맹인 중국과 최근 갈등을 빚고 있는 호주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