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고(故)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에 빗대어 "국민들에게 미안함을 남긴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개혁 주연배우인 추미애 장관을 임명한 '시대의 신'이라고 표현했다.
정청래, 추미애 칭찬하며 김대중·노무현 빗대
정청래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김대중도 노무현도 그분들에게 미안해했던 국민들이 지지자들이 그분들을 만들어 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보수언론과 야당의 파상공세로 추미애가 입었을 상처도 크지만 그가 보여준 용기와 결기는 일찍이 볼 수 없었던 법무부 장관의 표상이었다"라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뉴스1

이어 "추미애 장관의 가장 큰 업적은 법무부의 탈검찰선언과 실행이었다. 검찰과의 짬짜미 고리를 끊었다"며 "헌정사상 법무부와 검찰이 이토록 긴장 관계였던 적은 없었다. 적어도 견제와 균형의 균형추는 추미애 장관이 확립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말 쉽지 않은 길이었고 큰 업적이다. 이 긴장 관계가 생경해서 낯설었겠지만 항상 새로움은 낯섦을 수반한다"며 "비정상이 정상화되는 시기에는 어쩌면 익숙한 비정상이 그리운 법"이라고 꼬집었다.
"검찰개혁 주연배우는 추미애, 시대의 신은 문재인"
정청래 의원은 "개혁은 혁명보다 어렵고 끈질긴 저항으로 저항하지만 결국 역사의 정의 앞에 무릎을 꿇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그러면서 "그 저항의 대치 전선 맨 앞에서 추미애가 있었다. 이 시기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숙명이었는지 모른다"며 "추미애를 검찰개혁의 주연배우로 임명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지만 어쩌면 시대의 신이었는지도 모르겠다. 검찰개혁은 시대적 운명이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국민들에게 미안함을 남긴 정치인은 언젠가 보상받게 된다고 한다"면서 "추미애에게 미안해하고 고마워하는 국민과 지지자들이 많이 생겨난 것은 분명해 보인다. 그것이 추미애의 자산"이라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