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마 공식 선언…공약 발표

"인구 50만 21개 구역으로 분화
5년간 30만호 공공주택 공급"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전 장관은 “서울을 21개 다핵분산도시로 전환해 서울 시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겠다”고 정책 구상을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동 중기중앙회관에서 비대면 ‘시민보고’ 방식으로 출마를 공식화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 코트에 파란 운동화를 신고 단상 위에 섰다.

그는 “코로나 이후 서울을 주요 7개국(G7) 글로벌 디지털경제 도시로 도약시킬 서울시장이 필요하다”며 “서울시 대전환을 통해 안전하고 공정하고 따뜻한 서울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박 전 장관은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 매출 감소, 주거 불안, 청년 일자리 감소, 저출산 등을 중요 과제로 선정하고 △재개발·재건축을 포함한 도시 공간 대전환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교육·돌봄 대전환 △맞춤형 복지 대전환 △보건·헬스 케어 대전환을 목표로 내걸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서울시 대전환을 위한 첫 공약으로 ‘21분 컴팩트 도시’를 제시했다. 21분 컴팩트 도시는 서울을 인구 50만 명 기준, 21분 이내 교통거리로 분화해 직장·교육·보육·보건의료·쇼핑·여가·문화 등 모든 것을 편리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그는 이와 함께 국회 세종 이전 후 국회의사당 부지에 세계적인 콘서트홀을 세우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박 전 장관은 “21분 컴팩트 도시는 인구 50만 명을 기준으로 21개 컴팩트 다핵분산도시를 만들어 중앙집중형 도심을 분산하는 게 핵심”이라며 “서울 각 지역의 상권을 활성화하고 도심 집중의 단점이 보완된 편안한 서울을 만들어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문제도 동시에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한 방송 인터뷰에서 서울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토지 임대방식의 공공분양주택을 구상하고 있다”며 “이렇게 하면 반값 아파트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5년 동안) 30만 호 정도의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