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대표 성추행 엄청난 충격 받아"
"사건부터 잘 처리하는 게 가장 시급"
"너희들도 다르지 않았단 비판 감수해야"
류호정 정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김종철 대표가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했다는 소식에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할 말이 많지만 하지 않겠다"고 했다.

장혜영 의원과 함께 정의당은 물론 진보진영의 미래로 평가받는 류호정 의원은 2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저도 어제 오전에서야 알게 됐다"며 "전혀 예상하지 못했기에 충격이 많이 컸다"고 말했다.

류호정 의원은 "발생한 사건부터 잘 처리하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면서 "성추행 관련해 당의 조치가 우선이고 그 후 분명히 구조적 문제를 해결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류호정 의원은 "현재 당에서 전수조사에 대한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며 "다른 일들은 발생하지 않았는지에 대해서 조사, 교육에 대해 점검, 당내 성평등문화전반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당 움직임을 설명했다.

또 "성평등 수칙과 매뉴얼, 성평등 교육도 부지런히 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우리가 답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실패했기 때문에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성평등은 정의당의 당명이고 진보정당의 정체성이다. 여성 정치인으로서 당에서 활동하면서 우리 울타리는 나름대로 안전하다 느꼈는데 모두 착각이었던 것 같다"며 "어떤 변명도 필요 없이 '너희들도 다르지 않았다'는 비판이 얼마만큼이든 받아야 한다"고 했다.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와 류호정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와 류호정 의원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에서 논평을 통해 정의당에 '무관용 원칙'에 따라 사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한 것에 대해 "할 말이 많지만 절대 하지 않겠다"며 "무관용 원칙으로 조사하고 다른 피해를 막으라고 조언해주셨는데, 분명히, 정확히, 꼭 그렇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종철 전 대표의 형사 처벌 여부에 대해선 "피해자가 형사고소가 아닌 공동체 내 해결을 원했고, 피해자 의사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원칙이기 때문에 형사고소를 하지 않게 됐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종철 전 대표는 전날 직위해제돼 중앙당기위원회의 징계 절차를 기다리는 중이다. 정의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 이어 오후에는 당사에서 비공개 대표단 회의를 갖고 지도부 개편 등 후속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류호정 의원은 "당 지도부나 각급 단위에서 충분한 논의를 거쳐 개편 방향을 결정하게 될 것 같다"며 "그리 오래 걸리진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