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영 "신뢰하던 당대표 김종철에 성추행 당해"
정의당 김종철 대표, 장혜영 성추행…전격 사퇴
장혜영 "그럴듯한 남성조차 여성 존중에 실패"
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건으로 당대표직 사퇴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건으로 당대표직 사퇴 (사진=연합뉴스)

"어떤 여성이라도 성폭력의 피해자가 될 수 있습니다. 제가 현직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은 결코 제가 피해자가 될 수 없음을 의미하지 않았습니다. 성폭력을 저지르는 가해자들이 어디에나 존재하는 한, 누구라도 성폭력의 피해자가 될 수 있습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25일 김종철 정의당 대표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밝혀 정치권에 파문이 일고 있다.

김종철 대표는 가해사실을 인정하고 "모든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며 자진사퇴했다.

장혜영 의원은 피해사실을 알리며 "성폭력에 단호히 맞서고 성평등을 소리높여 외치는 것은 저의 정치적 소명이다"라며 "함께 젠더폭력 근절을 외쳐왔던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 깊이 신뢰하던 우리 당 대표로부터 저의 평등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하는 충격과 고통은 실로 컸다"고 전했다.

그는 "훼손당한 인간적 존엄을 회복하기 위해 문제를 제기하는 과정에서 저는 다른 여러 공포와 불안을 마주해야 했다"면서 "공개적인 책임을 묻기로 마음먹은 것은 이것이 저의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길이자, 제가 깊이 사랑하며 몸담고 있는 정의당과 우리 사회를 위하는 길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피해자다움’이란 결코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라며 "어떤 여성이라도 성폭력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제가 현직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은 결코 제가 피해자가 될 수 없음을 의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건 발생 당시부터 지금까지 마치 ‘아무 일도 없는 사람’처럼 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면서 "정해진 일정을 소화하고, 토론회에 참석하고, 회의를 주재했으므로 사람들은 저의 피해를 눈치채지 못했다"고 말했다. 피해자의 정해진 모습은 없고 그저 수많은 '피해'가 있을 뿐이라는 것이다.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인정하고 대표직을 사퇴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당대표실에서 부대표단이 모여 비공개 대표단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인정하고 대표직을 사퇴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당대표실에서 부대표단이 모여 비공개 대표단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장혜영 의원은 "그럴듯한 삶을 살아가는 수많은 남성들조차 왜 번번이 눈앞의 여성을 자신과 동등하게 존엄한 존재로 대하는 것에 이토록 처참히 실패하는가. 성폭력을 저지르는 남성들은 대체 어떻게 해야 여성들이 자신과 동등하게 존중받아야 마땅한 존재라는 점을 학습할 수 있을 것인가. 우리는 이 질문을 직시해야 하며 반드시 답을 찾아야 한다"면서 "피해자가 일상으로 돌아오기 위해 가해자의 사실인정과 진정성 있는 사죄, 그리고 책임을 지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혜영 의원이 성폭력 폭로를 앞에두고 지겹게 들었다는 말은 바로 “너만 다쳐”다.

장혜영 의원은 "지금 이렇게 저의 피해사실에 대해 문제제기하고 말할 수 있는 것은 앞서 용기내어 말해온 여성들의 존재 덕분이다"라며 "어떤 폭력 앞에서도 목소리 내며 맞서기를 주저하지 않겠다. 성폭력의 굴레를 끊어내고 다음 사람은 나은 미래를 맞이할 수 있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를 맡고 있는 배복주 부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김종철 대표는 지난 15일 저녁 여의도에서 당 소속 국회의원인 장혜영 의원과 당무상 면담을 위해 식사자리를 가졌다"면서 "면담은 순조롭게 진행되었으나, 면담 종료 후 나오는 길에서 김종철 대표가 장혜영 의원에게 성추행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은 고심 끝에 18일 젠더인권본부장인 저에게 해당 사건을 알렸고, 그 이후 수차례에 걸친 피해자-가해자와의 면담을 통해 조사를 진행했다"고 진상을 밝혔다.

배복주 부대표는 "이 사건은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다"라며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추가조사는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