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한 빨리 지원해야 하지만 혼자 할 수는 없어"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경기사진공동취재단

재닌지원금 지급 범위를 놓고 보편지급을 주장해 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본인의 생각을 재차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25일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안을 심의하는 도의회 임시회에 출석해 "감염병 위기 속에 (경제가) 손 쓸 수 없는 지경으로 망가지고 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한 후에도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수술비 아깝다고 치료하지 않으면 병을 키우고 자칫하면 목숨을 잃게 되는 경우가 발생할 것"이라며 "국가부채비율은 대외신인도에 영향을 미치는 정도로 다른 나라보다 더 높을 때 걱정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쓸데없이 아껴 이를 다른 나라보다 3분의 1로 매우 낮게 유지했다고 칭찬받을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재난기본소득 지급시기에 대해서는 "제 판단으로는 최대한 빨리 지원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지만, 세상일이라는 게 혼자 할 수 없고, 여러 의견이 있고, 누군가 의견이 100% 맞지 않고, 저나 집행부 판단에 오류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의회나 중앙당, 정부의 우려를 감안해서 도의회가 (26일) 의결해도 즉시 집행하기보다는 좀 더 상황을 봐가면서 확진자 증감 상황, 앞으로 예측 상황, 정부의 거리두기 단계 의견 등을 종합해서 방역에 대한 우려가 최저로 되는 선에서 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