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남북회담본부서 신년 기자간담회 개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통일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통일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월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심각한 군사적 긴장으로 가지 않도록 해법을 찾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장관은 25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최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한미연합훈련 문제 논의 과정에서 통일부의 역할'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미국의 한반도 정책이 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 문제에 어떻게 접근할지와 우리의 전시작전권 환수 관련 측면을 생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인영 장관은 "(한미연합훈련 문제에 대해선) 한국 정부의 문제만이 아니라 북쪽의 시각도 유연하게 열려 있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미국 정부와 우리 정부 간 긴밀한 협력과 관리 및 진전을 위한 노력이 더 중요해진 시점"이라며 "통일부는 정세 변화를 관망하기보다 할 수 있는 영역에서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남북관계 대화채널 복원을 위해 노력하고 적십자 회담도 개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설계기로 화상 상봉이라도 하길 바라고, 남북이 함께 기념할 수 있는 날에 이산가족 만남을 추진해보겠다"라고 밝혔다.

최근 북한이 제8차 당대회를 통해 방역 협력·인도주의적 협력·개별관광 등을 '비본질적 문제'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선 "북한이 군사문제 중심으로 (부각하기 위해) 언급하는 과정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이인영 장관은 "우리는 인도주의 협력에 대해선 일관되게 추진한다는 입장을 가져왔다는 점을 다시 강조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생명안전 공동체'라는 정책 방향대로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