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된다면 일선검사와 수시로 대화"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는 25일 "문재인 정부의 마무리 투수로서 검찰개혁을 위한 제도를 안착시키고, 조직문화를 개선하며, 법무행정을 혁신하는 길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원래 그런 검사는 없더라…검찰 업무 바꿔야"
박범계 후보자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20년 전 이즈음, 법무부 탈검찰화, 상설특검제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께 보고드렸던 제가 오늘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돼 이 자리에 서게 됨을 참으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모두 검찰개혁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우리 사회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받아들일 수 있는 공존의 정의를 끊임없이 추구하는 일이 제가 해야 할 일"이라며 "검찰개혁은 우리 검사들이 국민의 인권보호관으로 거듭 태어날 때 비로소 마침표를 찍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박범계 후보자는 "약 20일간 청문준비단에서 검사들과 일을 해보니, 이들은 전혀 다른 사람들이었다. 이들이 다시 수사 일선으로 돌아가면 원래 검사들의 모습으로 돌아갈지도 모를 일"이라며 "문제는 업무, 즉 일이다. '원래부터 그런 검사'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문을 윤호중 위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문을 윤호중 위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그는 "일의 성격을 바꿔야 검찰의 조직문화가 달라진다. 인권보호와 적법절차 그리고, 사법시스템이 자연스럽게 정착되게 하는 일, 그것이 검찰개혁의 완수이고 제 소명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박범계 후보자는 검찰을 포함한 법조계와의 소통의 필요성도 피력했다.

그는 "민생에 힘이 되는 법무행정이 되어야 한다. 제가 법무부 장관으로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이러한 소통창구를 더 넓히겠다"며 "전국의 일선 현장에서 검찰 간부들뿐만 아니라 평검사들과도 수시로 직접 만나 대화하면서 그들과 함께 검찰개혁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