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 오만하면 백전백패"
"범야권 선거대책기구 구성해야"
권영진 대구시장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 "야권 후보 단일화는 필수"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 "야권 후보 단일화는 필수"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사진)이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 "야권 후보 단일화는 선택이 아니고 필수"라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야권은 지금 기회가 아니라 위기라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 이대로 가면 '삼자필패'이거나 '감동 없는 단일화'로 석패할 가능성이 오히려 높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시장은 "벌써부터 같은 당 후보끼리 볼썽사나운 비방전이 난무하고 감동 없는 야권 후보 단일화 신경전으로 그나마 야권으로 기울던 중도층의 발길을 돌리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 후보면 되면 본선 승리 가능성이 높다는 생각이 당내에 만연해 있다"며 "심지어 삼파전으로 가도 서울시장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는 위험천만한 발상까지 서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임기 말 여권의 실수로 지지도 격차가 줄고 간간이 역전했다는 여론조사가 나오니 마치 이기기라도 한 듯 오만에 빠지고 있다. 우리당의 고질병"이라고 진단했다.

야권 후보 단일화를 선제적으로 제기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선 권 시장은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인식과 태도를 바꿔야 한다"고 촉구했다.

궈너 시장은 "당 밖의 인사들을 폭넓게 품으면서 야권 후보 단일화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며 "네거티브 경선으로 국민의 기대를 무너뜨리는 후보는 과감하게 퇴출시키고 야권 후보 단일화를 한 목소리로 약속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범야권 전체를 아우르는 선거연대를 만들고 사람들을 모아 번야권 선거대책기구의 구성을 미리 준비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