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정상들 축하 메시지 전해와
지지자들 잡지에 축하 광고 내기도
문 대통령, 가족과 조용한 생일 보낼 예정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69번째 생일을 맞아 외국 정상들과 정치권, 지지자들의 축하 메시지가 쏟아졌다. 문 대통령은 1953년 1월24일 생이다.

24일 청와대에 따르면 취임 후 네 번째 생일을 맞이한 문 대통령에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 등 외국 정상들이 축하 메시지를 보내왔다.

시진핑 주석은 문 대통령에게 생일 축하 서한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시 주석은 매년 죽하 서신을 보내며 문 대통령의 생일을 챙겨왔다.

알바라도 대통령도 지난 22일 문 대통령과의 정상 통화 자리에서 통화 마지막에 "이틀 전이지만 미리 생신 축하드린다"는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나의 형제이자 친구인 모디 총리님. 생일을 축하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글과 함께 모디 총리가 보낸 꽃바구니와 축하 카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날 SNS를 통해 "문 대통령 생신 많이 축하드린다"라며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벌써 대통령님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그 시간이 그립다"고 했다.

대통령 지지자들의 생일 축하 광고도 이어졌다. 친여 단체 '달고나커피동호회'는 잡지에 문 대통령 생일 축하 광고를 실었다.

지난 2018년 문 대통령 생일을 앞두고는 지지자들이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에 생일 축하 광고영상을 틀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2019년에는 지지자들이 문 대통령의 생일 선물로 오전 10시부터 '평화올림픽'이라는 단어를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려 화제가 됐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특별한 이벤트 없이 가족들과 조용한 생일을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