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우상호와 23일 남대문 시장 방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우상호 의원이 23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상인들을 향해 주먹을 쥐어보이고 있다.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우상호 의원이 23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상인들을 향해 주먹을 쥐어보이고 있다.사진=뉴스1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박 전 장관은 23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남대문시장 현장 방문 일정에 당내 경선 경쟁자인 우상호 의원과 함께 참석, 정치 행보의 시작을 본격화했다.

이에 앞서 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멈춤 끝, 움직임 시작"이라며 "당의 부름을 받고 첫 출격한다"고 적었다.
사진 = 박영선 페이스북

사진 = 박영선 페이스북

그는 "어디로 출격하냐고요"라며 "지난해 2월 코로나 첫 추경 때 소상공인 여러분 힘내시라고 (문재인) 대통령님을 모시고 찾았던 남대문시장, 그 인연으로 착한임대인 운동이 시작된 곳"이라고 말했다. 해당 글과 함께 박 전 장관은 문 대통령과 함께 했던 당시 사진도 공유했다.

박 전 장관은 오는 26일께 공식 출마선언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