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안철수의 '코로나 야행성' 발언 작심 비판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는 22일 "그렇지 않아도 힘들어하는 자영업자들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정 총리, 안철수의 '코로나 야행성' 발언 작심 비판
정세균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어제 정치권 일각서 오후 9시 이후 영업 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를 요구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같은 정세균 총리의 발언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했던 발언을 직접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세균 총리는 "방역을 정치에 끌어들여 갑론을박하며 시간을 허비할 만큼 현장의 상황은 한가하지 않다"며 "인내하며 방역에 동참해주고 있는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언행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찾아 지역 상인들, 이태원에서 가게를 운영 중인 가수 강원래 씨 등과 상권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찾아 지역 상인들, 이태원에서 가게를 운영 중인 가수 강원래 씨 등과 상권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심야로 갈수록 현장 관리 안 되는 문제 있다"
이어 "거리두기의 가장 큰 원칙은 접촉 기회 최소화인데 오후 9시 이후는 식사 후 2차 활동이 급증해 만남과 접촉, 이동량이 동시에 증가하는 시간대"라며 "심야로 갈수록 현장 방역관리가 어려워지는 현실적 문제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총리는 또 "지난 연말 하루 1000명을 훌쩍 넘던 확진자가 점차 줄고 있는 것도 오후 9시 이후 영업 제한과 5인 이상 모임금지의 효과가 컸다는 것이 대다수 방역전문가들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어 트위터에도 글을 올려 "방역이 정쟁의 대상이 돼선 안된다"며 "헌신하고 희생하는 국민의 처절한 절규를 먼저 생각해야 하며, 정치권은 국민이 힘겹게 지켜 온 참여 방역을 흔드는 언행을 자제해달라"고 당했따.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