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한남동 주택 등 재산 21억5천만원 신고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본인과 배우자 재산으로 21억5천여만원을 신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정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서울 용산구 한남동 연립주택(7억6천만원)을 보유했다.

정 후보자는 본인 명의로 2003년식 EF소나타 및 제네시스 G80 차량(모두 5천600여만원), 예금 1억8천여만원, 신라호텔 회원권(1천100만원) 등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로는 서울 용산구 아파트 전세권(8억1천만원), 예금 2억7천여만원, 증권 4천400여만원, 조선호텔 회원권 1천900만원을 소유했다.

장남과 차남, 손자와 손녀의 재산에 대해서는 독립생계 유지를 이유로 고지 거부했다.

정 후보자는 해군 중위로 전역했다.

장남은 질병으로 5급 전시근로역 처분을 받았고, 차남은 육군 중위로 만기 제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