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22일 재난지원금 보편지급을 강조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포퓰리즘 논쟁은 중지하자"며 비판을 쏟아냈다.

당내 대표적인 '정세균계'로 분류되는 이원욱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지사를 '친구'라고 부르며 이같이 말했다.

이원욱 의원은 "일회용 또는 수회용 수단을 '재난기본소득'이라고 이름을 붙이는 것에는 동의가 되지 않는다"며 "양극화 해소를 위해 추진해야 할 '기본소득'에 대해 오해를 낳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처럼 추진되는 '재난기본소득'이란 용어가 빚은 불필요한 논의는 사회적 갈등을 낳을 우려가 있다"며 "큰 뜻을 품은 분이 그 갈등의 단초를 제공해서는 안 되지 않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이원욱 의원은 재난지원금 지급 논란을 조선 후기 붕당 세력의 예송논쟁에 비유하며 "소모적인 논쟁"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또 "지금은 방역에서 최고인 경기도를 만드는 것이 우선"이라며 "대한(大寒)이 지나면 겨울은 끝이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겨울도 뒷모습을 볼 수 있도록 친구가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