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김근식 초청 마포포럼 발언
"이래서 단일화 되겠나"
김무성 전 국민의힘 의원이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야권 단일화 방식에 훈수를 뒀다. /사진=연합뉴스

김무성 전 국민의힘 의원이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야권 단일화 방식에 훈수를 뒀다. /사진=연합뉴스

김무성 전 국민의힘 의원(사진)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야권 단일화 방식에 쓴소리를 냈다.

김 전 의원은 21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과 김근식 교수를 마포포럼에 초청한 자리에서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마포포럼은 김 전 의원이 이끄는 국민의힘 외곽 모임이다.

김 전 의원은 이들을 '압박면접'하는 방식을 취했지만 사실상 김 위원장을 향한 불만을 드러냈다는 평가다.

김 전 의원은 김 교수를 향해 질문 하면서 "단일화를 하려면 준비가 많이 필요하다. 협상은 안 하고 우리 당 후보 뽑아놓고 보자, 이래서 단일화가 되겠나"라고 말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야권 통합 경선 실무 협상 제안에 대해 "우리 당에 입당하든지, 우리 후보를 뽑고 나서 3월 초에 얘기하자"고 거절한데 대한 비판으로 보인다.

김 전 의원은 또 "우리 당이 벌써 오만에 빠졌다.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고, 민주당 지지율이 떨어지는 건데, 착각에 빠져서 우리 당 대표 자격이 있는 사람이 3자 구도 필승론을 얘기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실무 협상을 통해 국민 앞에 단일화를 서약해도 마지막에 마음이 어떻게 바뀔지 모른다. 우리 당 후보가 나온 후에 (안 대표가) 단일화 안 하겠다고 하면 무슨 소용이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과거 안철수도, 정몽준도, 이인제도 그랬다. 전례가 많다. 인간 마음이라는 건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