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與, 배달업체·포털에 퇴짜 맞고 인터넷협회 불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22일 '상생 협력' 사례를 공유하자는 취지로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한국인터넷기업협회 등 정보기술(IT) 기업 관련 협회와 정책간담회 개최한다. 배달의민족, 네이버, 카카오 등 플랫폼 기업 관계자를 초청하려고 했지만, 해당 기업들이 "부담스럽다"며 난색을 보인 데 따른 것이다.

21일 민주당 관계자는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한국인터넷기업협회 등과 화상으로 정책 간담회를 열기로 했다"며 "관련 업종에서 상생 협력을 실천하고 있는 기업 사례를 공유하고 애로사항을 들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시간은 오후 4시로, 이낙연 민주당 대표,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등이 참석한다.

민주당은 당초 배달의민족, 네이버, 카카오, 라이엇게임즈 등 개별 기업과 관련 간담회를 추진했다. 하지만 여당이 밀어붙이는 코로나 이익공유제 관련 논의로 흘러갈 수 있어 해당 기업들이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책 간담회 참석 요청이 이익공유제 참여 압박으로 작용했다는 얘기다.

간담회를 추진하는 민주당 관계자는 "민간 기업에서 어떻게 상생 협력을 하고 있는지 듣자는 취지였다"며 "이익공유제 참여와는 무관한데 해당 기업들 입장에서는 부담을 느꼈을 수도 있다"고 해명했다.
[단독] 與, 배달업체·포털에 퇴짜 맞고 인터넷협회 불렀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앞서 코로나 이익공유제의 필요성을 제기하면서 "코로나로 혜택을 입은 업종과 계층의 사회적 이익 환원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후 "플랫폼 기업과 자영업자가 공동 노력으로 이익을 늘리면 자영업자의 마진율을 높이거나 수수료를 인하하는 방식으로 이익을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며 플랫폼 기업을 직접 겨냥했다. 자발적 참여라는 조건을 내걸었지만, 해당 기업에 참여를 압박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민주당은 확대 해석을 경계했지만, 이번에 정책 간담회에 플랫폼 기업을 콕 집어서 참석하라고 한 것은 코로나 이익공유제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민주당이 결국 협회를 통해 관련 기업에 이익공유제 참여를 압박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